YTN

야권 "헌법재판관 지명, 탄핵 지연 빌미 안 돼"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야권 "헌법재판관 지명, 탄핵 지연 빌미 안 돼"

2017년 03월 06일 17시 0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야권 "헌법재판관 지명, 탄핵 지연 빌미 안 돼"
이정미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의 후임으로 이선애 변호사가 지명된 데 대해 야권은 탄핵 지연의 빌미가 되면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고용진 대변인은 대통령 대리인단이 이번 지명을 이용해 탄핵 심판을 미루자는 억지를 부려선 안 된다며, 헌재는 이정미 대행 퇴임 전에 탄핵 심판을 마무리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국민의당 장진영 대변인도 이번 지명이 탄핵 절차 지연을 주장하는 세력에 악용될 것을 우려한다며, 헌재 공백 사태를 막기 위한 대법원장의 고육지책을 악용하려는 어떤 시도도 있어선 안 된다고 밝혔습니다.

김도원 [dohwon@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