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문재인 측 "국정원 헌재 사찰 사실이면 심각한 국기 문란"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문재인 측 "국정원 헌재 사찰 사실이면 심각한 국기 문란"

2017년 03월 05일 10시 2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문재인 측 "국정원 헌재 사찰 사실이면 심각한 국기 문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측 박광온 수석대변인은 국가정보원이 헌법재판소를 사찰했다는 의혹이 사실이라면, 심각한 국기 문란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박 대변인은 논평에서 이같이 밝히고 헌재 동향을 수집한 국정원 간부가 우병우 전 민정수석과 친분이 있는 국정원 고위층의 지시를 받았다는 의혹도 있다며 검찰의 즉각적인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또 사찰을 누가 최종 지시했는지, 탄핵 심판 정보는 어디까지 보고됐는지, 헌재 관계자와 접촉 시도가 있었는지 반드시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한 언론은 국정원 4급 직원이 대통령 탄핵 심판이 진행 중인 헌법재판소의 동향 정보를 수집했다고 주장했고, 국가정보원은 전혀 사실무근이며 법적 대응 등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