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美 비밀 외교 문서 "최태민은 한국의 라스푸틴...박근혜 지배"

실시간 주요뉴스

주한 미국대사관이 지난 2007년 최순실 부친 최태민 씨를 '요승'에 비유하며 당시 박근혜 한나라당 대선 경선 후보를 지배했었다고 보고서를 썼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폭로 전문 사이트 '위키리크스'에는 이 같은 내용으로 2007년 7월 당시 주한 미 부대사가 쓴 한국 대선 전망 보고서가 올라와 있습니다.

당시 미 부대사는 보고서에 최태민이 한국의 라스푸틴 같다면서, 최태민 자녀들이 막대한 부를 축적했다는 소문이 많이 퍼져 있다고 썼습니다.

라스푸틴은 기도로 황제의 병을 고친다고 주장하며 국정에 영향력을 행사해 러시아 제국 몰락을 가져온 요승입니다.

보고서에는 또, 박근혜 후보와 최태민은 평범치 않은 관계라며, 중요한 시기에 최태민이 박근혜 후보의 심신을 완벽하게 지배했다고도 돼 있습니다.

이 보고서는 박 대통령이 이명박 전 대통령과 한나라당 대선 후보 자리를 놓고 경선을 펼칠 당시 주한 미 부대사가 작성한 것으로, 알렉산더 버시바우 당시 대사가 기밀로 분류한 뒤 미국에 보냈습니다.

이선아 [leesa@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