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리퍼트 대사 "사드 때문에 방위비 분담금 인상 없어"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07-23 00:00
앵커

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 사드가 주한미군에 배치돼도 방위비 분담금이 인상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가 말했습니다.

리퍼트 대사는 YTN 등 한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사드 배치가 미국의 미사일 방어망 편입을 의미한다는 우려도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왕선택 통일외교 전문기자가 리퍼트 대사를 만났습니다.

기자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가 한국 사회의 사드 배치 논란에 대해 몇 가지 심경을 밝혔습니다.

사드 배치 논란이 과열 양상을 빚는 것에 대해 리퍼트 대사는 한국이 세계적으로 앞서가는 민주주의 국가인 만큼 자연스럽다고 평가했습니다.

[마크 리퍼트 / 주한 미국 대사 : 미국은 한국이 평화적 항의, 비폭력적 토론의 틀에서 민주주의 과제를 풀어가는 방식에 대해 감탄하고, 존경합니다.]

그러나 사드 배치와 관련해 몇 가지 오해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방위비 분담금이 오를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 그렇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마크 리퍼트 / 주한 미국 대사 : 사드 때문에 분담금 계산이 달라질 것으로 보지 않습니다. 5년마다 한미 양국이 방위비 분담금을 협상하고 있고, 결과도 좋습니다. 그런 절차나 방식을 변경할 이유가 있다고 보지 않습니다.]

사드 배치가 미국의 국가 미사일 방어 계획, MD에 사실상 편입하는 결과라는 주장에 대해선 사드가 특정한 전쟁 지역에서 다른 무기체계와 함께 운용되는 전역 미사일이라면서 오해라고 반박했습니다.

[마크 리퍼트 / 주한 미국 대사 : 사드는 전역 미사일, 즉 패트리엇이나 현재 개발 중인 KAMD, 다른 재래식 무기와 함께 운용하도록 설계가 됐습니다. 이런 요소들을 통합적으로 운용해서 이곳 한반도 전쟁 구역만을 방어할 것입니다.]

사드 배치가 북한과의 대화를 포기한 것이라는 해석도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마크 리퍼트 / 주한 미국 대사 : 사드 배치가 대화 포기를 의미하는 것은 아닙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계속해서 비핵화를 목표로 하는 진지하고, 믿을 만한 협상을 끌어내기 위한 노력과 기대를 멈추지 않고 있습니다.]

중국이 반발하는 것에 대해 리퍼트 대사는 북한의 핵 위협이 고조될 경우 한국 방어 역량을 증강한다는 입장을 중국에 충분히 설명했다면서 중국이 할 일은 북한을 비핵화 대화의 장으로 나오도록 설득하는 일이라고 주장했습니다.

YTN 왕선택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