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박근혜 대통령, 오바마 대통령과 통화..."충분히 이해...빠른 시간 안에 방미"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박근혜 대통령, 오바마 대통령과 통화..."충분히 이해...빠른 시간 안에 방미"

2015년 06월 12일 22시 0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박근혜 대통령이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고 미국 방문 연기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박 대통령의 연기 결정을 충분히 이해하고 지지한다며, 빠른 시간 안에 방미가 추진되도록 하겠다고 답했습니다.

박순표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박근혜 대통령과 미국 오바마 대통령이 통화는 20여 분간 이뤄졌습니다.

박 대통령은 먼저 메르스 극복을 위한 우리 정부와 국민의 노력을 설명하면서 중요한 시기에 대통령으로서 자리를 비울 수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방미 연기 결정을 이해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습니다.

미국 방문은 연기됐지만 우리 경제인단은 예정대로 미국을 방문하는 등 양국 협력 강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메르스 대응에 전념하기 위해 미국 방문을 연기한 결정을 충분히 이해한다고 답했습니다.

나아가 박 대통령의 판단과 리더십을 지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빠른 시간 안에 미국 공식방문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한국과 필요한 협의를 진행하라고 참모들에게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동시에 한미 관계는 미국에게도 가장 높은 우선 순위에 있다면서 한미 파트너십 강화는 두 나라 뿐만 아니라 전세계에도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두 나라 정상은 이밖에 북한의 위협 등에 대한 공동 대처와 한미 원자력협정의 조기 서명, 기후 변화, 사이버 안보 등에서도 폭넓게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한미 두 정상의 통화는 2013년 6월 북한의 북미대화 제의 이후 2번째입니다.

메르스 확산에 따라 불가피하게 한미 정상회담은 연기됐지만 양국 정상의 통화를 계기로 굳건한 한미 동맹을 재확인하는 계기가 됐다는 평가입니다.

YTN 박순표[spark@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