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3,293명| 완치 12,019명| 사망 287명| 검사 누적 1,371,771명
[한컷뉴스] "겸직 않겠다" 니들이 약속했잖아
Posted : 2015-01-27 16:06
[한컷뉴스] "겸직 않겠다" 니들이 약속했잖아
국회가 각종 체육단체나 이익단체장을 겸하고 있는 국회의원들에게 이달 말까지 겸직을 그만두라고 통보했지만, 여전히 절반이 자리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정의화 국회의장은 지난해 11월에 겸직이나 영리업무를 하지 말라며 국회의원 42명의 명단을 공개했는데요. 이 중 10명은 겸직 불가, 32명에게는 사직을 권고했습니다.

[한컷뉴스] "겸직 않겠다" 니들이 약속했잖아

하지만 여전히 절반인 21명이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명예직은 예외로 한다는 단서 조항 탓에 해석이 제각각이기 때문입니다.

현재 새누리당에서는 김재원, 김학용, 서상기, 홍문종 의원 등 16명이 겸직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한컷뉴스] "겸직 않겠다" 니들이 약속했잖아

새정치연합도 신계륜, 신기남 의원을 포함해 5명의 의원이 버티고 있습니다. 문제는 의원들이 겸직을 계속하더라도 딱히 징계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는 겁니다. 국회 윤리특위가 나서야 하지만 미동도 없습니다.

결국 정치쇄신을 외치며 스스로 만든 겸직금지 규정을 국회의원들이 보란듯이 무시하고 있는 겁니다.

디자인:최승광[graphicnews@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