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기무사,'해군 기밀 유출 의혹' 수사 중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4-10-08 05:59
앵커


국군 기무사령부가 해군교육사령부에서 군사 기밀이 공공연히 유출되고 있다는 제보를 받아 1년 가까이 수사를 벌이고 있는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황혜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국군 기무사령부가 수사에 나선 곳은 경남 진해에 있는 해군교육사령부.

누군가가 '파수군'이라 불리는 군 보안프로그램을 우회해 내부 자료를 유출하고 있다는 첩보가 입수되면서부터입니다.

군 내부망에는 1,2,3급 군사기밀을 포함해 각종 대외비 자료와 문서들이 저장돼 있지만,

매우 간단한 조작만으로도 '파수군'을 우회해 내부 자료를 유출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기무사는 이같은 방법으로 해군교육사 소속 영관급 장교가 군 비밀자료를 다수 빼돌렸다는 제보 등을 입수했습니다.

하지만 1년 가까이 지나도록 군사자료가 저장된 노트북을 무단반출한 장교 한 명을 적발한 것 외에는 별다른 수사 성과를 내놓지 못하고 있습니다.

수사 과정에서 장교와 부사관들의 업무용 PC에 인가받지 않은 노트북 2대가 연결된 흔적이 7군데나 드러났지만, 기무사는 어떤 자료가 어디로 유출했는지 구체적인 물증은 찾지 못한 채 아직 수사중이라는 말만 반복하고 있습니다.

수사가 지지부진하자 관련 내용을 제보한 내부자는 전역 후 또다른 정부기관에 다시 민원을 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때문에 군 안팎에선 유출된 자료의 민감성 때문에 수사도 영향을 받는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YTN 황혜경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