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미, 이전 예정 동두천 화력여단 잔류 표명
Posted : 2014-09-18 10:56
지난 16일부터 어제까지 열린 한미통합국방협의체에서 미국이 주한 미 2사단 예하 210 화력여단을 한강 이북에 계속 잔류시켜야 한다는 의지를 강하게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군 관계자는 미국이 오는 2016년 말까지 경기도 평택으로 이전하는 동두천 210여단을 잔류시키고 싶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안다며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시기 재연기 협상과 맞물려 포괄적으로 논의됐다고 밝혔습니다.

동두천 210 화력여단은 병력 2천여 명과 다연장로켓, 전술지대지 미사일, 신형 다연장로켓 발사기, 신형 M1에이브럼스 전차 등의 화력을 보유하고 유사시 '인계철선' 역할을 하면서 북한군의 장사정포와 방사포 진지 등을 무력화하는 임무를 수행하는 부대입니다.

미국의 요청으로 부대이전 계획이 재논의에 들어갈 경우 기지를 매각해 용산기지 이전사업의 재원으로 활용하려던 국방부의 계획에 차질이 빚어지는 것은 물론, 이전되는 미군기지의 활용방안을 마련중인 해당 자치단체의 반발도 예상됩니다.

특히, 미군기지 평택 이전계획 협정은 국회에서 비준을 받은 사항이어서 미국이 잔류의사를 공식화하고 이를 둘러싼 논의에 들어갈 경우 정치권 논란도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김문경 [mkkim@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