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육군, 26년 군복무 무효됐던 부사관 구제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육군, 26년 군복무 무효됐던 부사관 구제

2013년 09월 10일 20시 5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육군, 26년 군복무 무효됐던 부사관 구제
26년간 군복무를 하고도 임관무효 처분이 내려져 퇴직금과 연금을 받을 수 없게 됐던 육군 예비역 상사에게 구제조치가 내려졌습니다.

육군은 인사소청심사위원회를 열고 입대전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전력으로 임관무효 처분을 내렸던 46살 권 모 예비역 상사에 대한 처분을 취소했다고 밝혔습니다.

군 당국은 법적으로는 임관을 취소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권 예비역 상사가 군 복무를 성실히 한 점을 인정해 이같은 처분을 내렸다고 밝히고, 이에 따라 퇴직금과 연금도 받을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권 예비역 상사는 입대 당시 임관 결격 사유인지 몰랐고 복무 중에 전과가 알려졌지만 이에 대한 조치를 취하지 않은 군에 잘못이 있다며 육군본부에 인사 소청을 청구했습니다.

김문경 [mkkim@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