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48시간도 모자랐다"...국정운영 시스템 구축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3-06-04 09:00
[앵커멘트]

박근혜 대통령의 취임 100일은 새로운 국정운영 시스템을 구축하는 기간이기도 했습니다.

일자리 중심의 창조경제와 맞춤형 민생 정책, 공정하고 믿을 수 있는 사회를 향한, 변화의 틀을 마련하는 데 주력했다는 평가입니다.

정병화 기자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은 취임 100일을 앞둔 소회를 지난주 청와대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밝혔습니다.

신이 48시간을 주셨으면 이것도 하고 저것도 했을 텐데 100일이 실감이 안 난다고 말했습니다.

이처럼 할 일이 많았던 지난 100일은 성과를 내기보다는 국민 중심과 현장 중심, 협업 중심이라는 국정운영의 시스템을 구축하는 기간이었습니다.

박근혜정부 4대 국정기조 가운데 최우선인 경제부흥의 핵심은 역시 창조경제입니다.

여전히 개념이 모호하다는 지적도 나오지만 필요성은 분명하게 인식시켰다는 평가입니다.

[인터뷰:박근혜, 대통령]
"고용률 70%와 중산층 70%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우리 경제의 패러다임을 추격형에서 선도형 창조경제로 근본적으로 바꿔나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추가경정 예산 편성과 부동산 대책, 벤처활성화 대책 등을 통해 경기 정상화를 위한 기반을 마련했습니다.

최근 발표한 공약가계부는 세율 인상 없는 공약 추진의 믿음을 보여줬고, 창조경제의 실현 전략도 곧 가시화할 것으로 보입니다.

최근 확정된 140개 국정과제 추진전략에는 경제민주화가 명시됐습니다.

[인터뷰:박근혜, 대통령]
"그동안 만연했던 불공정한 제도와 관행을 바로 잡아서 우리 경제 주체 모두가 노력한 만큼 정당한 성과를 거두고 공동발전할 수 있는 원칙이 바로선 시장경제를 만들려고 하는 것입니다."

이를 위해 납품단가조정 등의 내용이 담긴 하도급법이 개정됐고, 농산물 유통구조 개선 대책도 나왔습니다.

거대 포털사이트 등에 대한 불공정행위 조사가 진행되고 있고, 정보공개가 원칙인 '정부 3.0'도 추진되고 있습니다.

국민 중심의 국정운영은 맞춤형 복지를 비롯한 민생정책들로 나타났습니다.

국민행복기금과 IMF 연대보증 신용불량자 구제, 행복주택,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등의 정책이 가시화하고 있습니다.

도덕적 해이나 형평성 논란이 없이 국민이 체감하는 변화를 이끌어내는 게 관건입니다.

[인터뷰:박근혜, 대통령]
"국민행복에 기여하지 못하는 정책은 없는 정책이나 마찬가지라고 생각하시고 확정된 국정과제들을 철저히 추진해 나가기를 바랍니다."

4대 사회악 척결 의지는 학교 CCTV 설치 확대와 불량식품 단속 강화 등의 후속 조치를 이끌었습니다.

정부 출범 초기 주가조작 근절을 천명했고,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폐지 등 검찰 개혁 조치도 현실화하고 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른바 '깨알' 리더십으로 국민 중심의 새로운 방향성과 실질적 해법을 주문함으로써 국정 변화의 시작을 알렸습니다.

당장 성과를 내세우기보다 "5년간의 최종 결과로써 평가받겠다"는 게 취임 100일을 맞는 박 대통령의 각오라는 설명입니다.

YTN 정병화입니다.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