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국정원 직원 인권침해"·"새누리 불법 선거"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국정원 직원 인권침해"·"새누리 불법 선거"

2012년 12월 17일 03시 0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멘트]

후보들은 또 국정원 댓글 여론 조작 의혹과 새누리당 측의 SNS 불법선거운동 수사를 놓고도 치열한 공방을 벌였습니다.

현 정부와 참여정부 실정에 대한 책임 공방도 팽팽하게 펼쳐졌습니다.

김현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두 후보는 먼저, 국정원의 여론조작 의혹을 놓고 치열하게 맞붙었습니다.

박근혜 후보는 민주당이 증거도 없이 20대 여성의 인권을 침해했다고 공격했고, 문재인 후보는 곧 진실이 드러날 것이라고 맞받았습니다.

[녹취: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
"댓글을 달았다고 막 그런 식으로 하셨는데 하나도 증거를 못 내놓고 계시잖아요, 지금. 캡쳐도 할 수도 있는건데 그것도 지금 못하고 계시면서..."

[녹취: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
"수사기관이 수사 중에 있는 것입니다. 증거를 민주통합당이 내놓을 사건이 아니죠. 그런데 그 부분에 대해서 아니다라고 단정하시면 안 된다는 거죠. 곧 드러날 것입니다."

새누리당 측의 SNS 불법 선거운동 의혹에 대해서는 문 후보가 당의 연루 여부를 추궁했고 박 후보는 민주당이 오히려 대규모 여론조작을 했다고 반박했습니다.

[녹취: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
"(새누리당 선대위의) 국정홍보대책위원장 겸 SNS본부장이란 사람이, 그리고 또 그 부위원장이란 사림이 사무실 비용을 다 댔다는 거 아닙니까, 결국은 선대위가 운영한 사무실 아닙니까."

[녹취: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
"윤 모라는 분도 지금 아니라고 얘기하고 있고 지금 조사를 하고 있는건데 제가 말씀드리는 것은 어쨌든 당 주변에서 그런 일이 일어난 것은 굉장히 유감스러운 일이다."

[녹취: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
"(민주통합당이) 선거사무실로 등록도 되지 않은 곳에서 70명이나 되는 직원들이 이렇게 활동을 했다는 게 이미 일부 TV에도 나오지 않았습니까."

[녹취: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
"지금 말씀하신 등록 안한 사무실이라는 것은 우리 민주통합당의 중앙당사를 얘기합니다. 그 중앙당사 안에 선대위가 입주를 해 있죠. 그건 확인을 해 보시기 바라고요."

4대강과 과학기술 정책 실정론에 대한 책임 공방에서는 두 후보 간에 설전이 오가면서 감정싸움 양상까지 보였습니다.

[녹취: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
"(과학기술을 중시하는) 그런 기조가 참여정부 때까지 이어졌습니다. 그러나 이명박 정부가 그 오랜 성과들을 단숨에 다 까먹어 버린 것 아닙니까. 그럴때 박근혜 후보님은 뭘 하셨습니까?"

[녹취: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
"그래서 대통령 되려고 하는거 아니에요 지금. 오죽하면 저는 미래창조과학부를 다시, 다시라기보다, 새로운 개념으로 설립하겠다고 공약을 했겠습니까?"

또 수명이 만료된 원전 처리에 대해 박 후보는 안전점검을 철저히 해 사용기한을 연장할 수 있다는 입장을, 문 후보는 즉각 폐기 입장을 밝혔습니다.

YTN 김현아[kimhaha@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