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세종시법 발언' 집중 추궁
VOD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09-09-21 11:57
[앵커멘트]

국회는 정운찬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인사 청문회를 열어 자질과 도덕성을 검증하고 있습니다.

정운찬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과 세종시법 수정 발언에 대해서 질의가 집중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종구 기자!

오전 청문회에서 제기된 쟁점을 정리해주시죠.

[중계 리포트]

오전 10시부터 시작된 정운찬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에서는 세종시법 논란이 핵심 쟁점으로 떠올랐습니다.

정운찬 후보자는 행정 비효율 등을 이유로 세종시법을 원안대로 추진하는 건 어렵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국토의 균형 발전이란 취지에는 동감하지만 세종시의 발전을 위해서는 자족 기능 강화 등 보완이 필요하다는 소신을 굽히지 않았습니다.

이에 대해 민주당과 자유선진당 의원들은 이미 집행 중인 세종시 건설을 축소하려는 의도라며 강력하게 반발했습니다.

정 후보자를 둘러싼 여러 의혹에 대한 질의도 쏟아졌습니다.

야당 의원들은 정 후보자가 군 면제 판정을 받는 과정에서 병역을 기피하려던 의도가 있었는지를 추궁했습니다.

정 후보자는 대학 1학년이던 지난 66년 보충역 판정을 받았지만 68년 아버지를 일찍 여읜 외아들이라는 이유로 한 차례 징병검사를 연기했고, 70년 재검을 받아 이듬해 보충역으로 판정받았습니다.

야당 의원들은 정 후보자가 77년 병역을 면제받기 이전인 70년 미국 마이애미대학에 제출한 입학허가신청서에 병역을 면제받았다고 허위 기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정 후보자는 미국 유학 당시 고령이란 이유로 면제됐을 뿐 의도적으로 병역을 회피한 적은 없다면서 입학허가신청서의 경우 당시 잘못 기재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정 후보자의 세금 탈루 의혹도 거듭 제기됐습니다.

야당 의원들은 정 후보자가 저서의 인세 수입과 기업체에서 고문으로 재직하며 받은 소득을 신고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오전 청문회 분위기를 정리해보면 야당은 각종 의혹을 거듭 제기하며 총공세에 나섰고, 한나라당은 정 후보자를 적극 두둔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정운찬 후보자는 이명박 정부의 감세 정책에 대해 감세 혜택을 받는 계층은 부유한 사람 뿐이라며 부정적인 입장을 밝혀 눈길을 끌기도 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이종구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