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정부, 일본에 독도 기술 시정 요구
VOD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08-09-06 01:29
[앵커멘트]

일본이 방위백서에 독도를 자기네 영토라고 주장한데 대해 우리 정부가 주한 일본 대사관의 공사를 불러 강력히 항의하고 시정을 요구했습니다.

보도에 윤경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부는 일본 정부가 독도 영유권 주장을 담은 방위백서를 공식 승인한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하고 개선을 촉구했습니다.

[녹취:문태영, 외교통상부 대변인]
"정부는 일본 정부가 9월 5일 발표한 방위백서에 독도를 일본의 고유 영토로 기술하고 있는 것에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일본 정부가 즉각적인 시정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합니다."

또한 독도는 명백한 우리의 고유영토라고 강조하고 앞으로 독도 영유권을 훼손하려는 어떤 기도에 대해서도 단호히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외교통상부는 이어 오후에는 다카하시 레이이치로 주한 일본대사관 공사를 외교부로 초치해 정부의 단호한 입장을 전달했습니다.

국방부도 주한 일본 대사관의 무관을 불러 강력히 항의하고 시정을 요구했습니다.

다카하시 공사는 한국정부의 항의 내용을 본국에 충실히 보고하겠다면서도 독도에 대한 일본의 입장은 다르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다카하시 레이이치로, 주한 일본대사관 공사]
"이 문제에 대한 양국의 입장 차이는 있지만 양국간 협력 관계 우호관계를 계속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하고자 한다는 게 우리의 입장입니다."

일본 정부의 이번 독도 영유권 주장은 지난 7월 중학교 사회교과서 해설서에 뒤이은 것으로, 주일대사 일시귀국 등을 통해 보여준 우리 정부의 강력한 항의를 무시한 것으로 받아들여지고 있습니다.

특히 일본 정부는 이르면 다음달 고등학교 교과서 해설서에서도 독도 영유권 주장을 명기할 것으로 알려져 한일관계의 긴장은 가라앉지 않을 전망입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감정적인 대응은 일본 내 우익세력에게 빌미를 줄 수 있는 만큼 독도를 실효적으로 지배하고 있는 입장에서 차분하게 대응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지적합니다.

[녹취:박철희,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
"단호하게 독도는 우리땅이라는 입장을 표명하고 원칙적인 대응을 하되 너무 감정적으로 대응하지 않는 것이 우리한테 득책이라고 생각합니다."

일본 정부가 오는 21일로 추진했던 한중일 정상회담 일정을 후쿠다 총리의 돌연 사임을 이유로 연기했지만 독도 문제가 불거짐에 따라 한중일 정상회담의 성사 여부는 여전히 불투명한 상황입니다.

YTN 윤경민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