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WHO, 한국 코로나19 연구 참여...오늘 준비 회의

실시간 주요뉴스

각국, 코로나19 환자 특징·경험 공유…대응·치료에 활용
"신종 감염병 환자 사례는 국내외 공통 사례 될 수 있어"
18일 코로나19 연구 첫 준비회의…WHO 관계자 2명 참석
[앵커]
우리 정부의 코로나19 연구에 WHO 세계보건기구가 참여하기로 했습니다.

오늘(18일) 준비회의가 열리는데 WHO 전문가 2명이 회의 참석을 위해 긴급 내한합니다.

한영규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는 백신도 치료제도 없는 신종 감염병이라 환자들의 임상적 특징을 보고, 다른 나라의 경험을 공유해 배우면서 각국이 대응하고 치료하는 중입니다.

때문에 환자 한 명의 사례는 국내뿐 아니라 세계 공통의 사례가 될 수 있어서 매우 중요합니다.

각국은 한국의 진단 검사와 검역 체계 방식도 높게 보지만, 특히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매일 수백 명씩 쏟아진 환자를 치료한 우리 의료진의 경험과 대응도 높이 삽니다.

우리 정부의 연구에 WHO 세계보건기구가 참여하겠다고 손을 내민 것도 그래서입니다.

[권준욱 /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 코로나19는 이러한 임상 양상과 경로를 보이기 때문에 각국은 이렇게 대응해야겠다는 그런 근거를 생산하기 위한 연구를 우리 대한민국이 주도해서…]

이 연구는 국내 코로나19 환자에 대한 동일 집단 특징을 살피는 게 핵심입니다.

환자의 네 가지 가검물을 정기적으로 확보해 바이러스의 양과 존재 여부, 증상 발현, 소멸 시기를 살펴보는 겁니다.

항체가 생기면 방어력은 얼마나 되는지 얼마나 가는지도 확인합니다.

주관 기관은 국립중앙의료원이 맡을 예정입니다.

18일 첫 준비회의가 열리는데 WHO 본부에서 관계자 2명이 내한해 참석할 계획입니다.

정부는 앞서 이 연구가 자료와 연구 설계, 발표까지 우리 주도로 이뤄질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권준욱 /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 WHO도 그 연구에 좀 참여하고 싶다는 의향을 저희한테 요청을 해온 바 있습니다. 현재로서는 우리나라가 지금 상당히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세계보건기구에서도 그러한 요청이 들어온 상태고.]

정부는 이 연구가 세계 각국의 지침과 권고에 쓰일 수 있도록 환자 관리와 방역에 도움이 되는 결과물을 낸다는 계획입니다.

YTN 한영규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