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오랫동안 내리는 비, ‘장마’의 옛말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13 10:07
남편: 여보, 정말 더워도 너무 덥다.
아내: 이럴 때 비라도 시원하게 내리면 좋은데...
남편: 그러게, 이번 장마는 정말 눈 깜짝할 사이에 지나간 것 같아.
아내: 맞아, 벌써 몇 년째 마른장마래.
남편: 아, 그립다. 장마...

[정재환]
그러고 보니까 올해 장마는 정말 빠르게 지나갔네요.

[장민정]
네, 그래서 장마가 끝나기가 무섭게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것 같습니다. 장마는 6월 말부터 7월 말까지 여름철에 계속해서 많이 내리는 비를 말합니다. 혹시 장마의 옛말이 뭔지 아세요?

[정재환]
장마를 다르게 불렀습니까? 뭐라고 불렀죠?

[장민정]
바로 ‘오란비’입니다. 오란비는 ‘오래’란 뜻의 고유어 ‘오란’과 물의 고유어 ‘비’의 합성어인데요. 글자 그대로 오랫동안 내리를 비를 뜻합니다.

[정재환]
오란비, 오란비! 정말 예쁜 이름이네요. 오란비로 계속 쓰지 왜 장마로 바꿨을까요?

[장민정]
‘오래’를 한자로 표기한 ‘長(장)’에 ‘비’를 뜻하는 ‘맣’를 더해 ‘장맣’라고 표기한 게 그 시작입니다. 이후 차츰 표기가 長맣>댱맣>댱마로 변화하면서 오늘날의 장마가 된 거죠.

[정재환]
오늘 배운 재미있는 낱말, 장마입니다.

[장민정]
여름철에 계속해서 내리는 비를 말합니다. 오랫동안 내리는 비라는 뜻의 순우리말 오란비를 한자와 옛말의 합성어로 표기하면서 장마로 부르게 되었습니다.

[정재환]
저는 말이죠, 장마의 순우리말 표현인 오란비, 이 단어가 정말 마음에 쏙 듭니다.

[장민정]
그렇죠? 우리말에는 비와 관련된 예쁜 말이 정말 많은데요. 하나만 더 소개해드리자면, 요즘 같은 무더위엔 장대처럼 굵고 세찬 비를 그리워하는 분들 많으실 텐데요. 장대비라 불리는 이 비를 ‘작달비’라고도 말합니다.

[정재환]
무더위를 시원하게 날려줄 작달비! 빨리 만나고 싶네요!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