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고국에 띄우는 편지] 미국 김연 씨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7-07 19:49
영숙아, 참으로 오랜만에 불러보는 너의 이름이구나.

지금 같은 세상이면, 세계 어느 곳에 살아도 통화하며 안부 물으면서 이렇듯 연락이 끊기지 않았을 텐데….

어쩌다 보니 이제야 너를 찾게 됐다.

보고 싶은 내 친구 영숙아, 너는 어떤 모습으로 변했을까 궁금하구나.

나는 키가 작아서 항상 맨 앞에 앉았고 너는 키가 커서 맨 뒤에 앉았었지.

언뜻 보기엔 거꾸리와 장다리처럼 우린 참 어울리지 않은 친구였지만, 우린 참 친했었더구나.

얼마 전 찾은 너의 사진 뒷면에도 '내가 제일 좋아하는 친구 영숙이와'라고 내가 써놨었네.

보고 싶다, 영숙아.

웃음 많고 꿈 많았던 군산에서의 10대 소녀 시절 한순간을 같이 했던 우리가 이제는 60을 바라보는 인생의 후반기에 서서 다시는 돌아갈 수 없는 그 날을 회상하며 아쉬운 웃음 짓는구나.

영숙아, 너는 어떤 모습으로 무슨 일을 하고 있니? 예쁜 손주들을 둔 할머니가 되어 있을까? 아니면 아직도 열심히 현장에서 일하고 있을까?

우리 어디에서 무엇을 하든지 건강 하자꾸나. 그리고 언젠가 꼭 다시 만나 소중했던 추억을 함께 나누자.

그때까지 건강하게 안녕 나의 친구야.

미국 텍사스에서 연이가 영숙이에게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