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일본 폭염에 따른 안전유의사항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09 20:45
앵커

더위로 요즘 많이들 지쳐 계신데요.

이웃 나라 일본도 마찬가지입니다.

일본의 습한 더위는 여행객들의 숨을 턱턱 막히게 하는데요.

전성민 사무관님, 더운 여름 안전하게 하는 일본을 여행하는 요령으로는 어떤 것이 있을까요?

[전성민 사무관]
네. 기록적인 폭염으로 일본이 펄펄 끓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일본을 여행하시는 우리 국민께서도
많이 힘드실 텐데요.

수은주가 정점을 찍는 오후 12-2시 사이에 그늘이 없는 야외 관광은 피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성(城)이나 사찰, 유적지 같은 곳은 장시간 걷기 마련인데요.

되도록 이른 아침 일정으로 맞추시는 것이 좋습니다.

앵커

사무관님, 폭염 속에 관광할 때는 탈수증상이 제일 위험하겠죠?

[전성민 사무관]
네 그렇습니다.

항상 수분을 섭취할 수 있도록 가방에 물을 넣고 다니셔야 합니다.

성(城) 이나 사찰 내에서는 물이나 음료를 판매하지 않는 경우가 많은데요.

입장하기 전 미리 물이나 음료를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카페인과 탄산음료, 알코올은 탈수예방에 도움이 되지 않으니 물과 차, 이온음료를 선택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양산과 선글라스로 직사광선을 피하시고 젖은 수건으로 열기를 수시로 차단하시기 바랍니다.

관광 중 두통이 오거나 심장 박동이 빨라지는 경우 그늘에서 휴식을 취하거나 시원한 곳으로 이동하셔야 하는데요.

시내인 경우 냉방시설이 된 건물로 들어가면 되지만 사찰이나 성 같은 유적지는 체온을 낮출 수 있는 공간이 여의치 않으니 중간중간 스스로 체온을 점검하시기 바랍니다.

급격한 체온의 변화는 심장마비나 뇌졸중을 유발할 수도 있는데요.

심장 부위보다는 목이나 겨드랑이 같은 큰 혈관이 지나는 곳의 체온을 먼저 낮추시는 것이 안전합니다.

해외안전여행정보 저희는 다음 시간에 뵙겠습니다.

고맙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