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밀라노에서 주목하는 조각가, 한광우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19 19:50
앵커

문화 예술의 도시 이탈리아 밀라노는 워낙 실력 있는 예술가들이 많이 모이는 탓에 자리 잡기가 쉽지 않다고 합니다.

그런데 최근 한국인 청년 조각가가 이탈리아 예술계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는데요.

권은정 리포터가 만났습니다.

기자

나이도, 생김새도 제각각인 다양한 건축물이 자연스레 어깨를 맞대고 있는 도시, 여기는 이탈리아 밀라노입니다.

6백여 년 역사를 간직한 두오모 성당은 죽기 전에 꼭 봐야 할 건축물로 꼽히는데요.

좀 더 가까이서 들여다보면 3천 개가 넘는 조각상으로 장식돼 있습니다.

한광우 씨는 오늘도 이렇게 밀라노 곳곳에 숨어있는 조각, 그리고 다양한 예술품을 찾아내기 위해 거리로 나왔습니다.

[한광우 / 조각가 : 밀라노 두오모를 매일 지나면서 사실은 제 작품에 많은 영감을 받고 있습니다. 밀라노에 쳐들어왔던 사람들이 덧붙이고, 혹은 자기의 장식을 넣기도 하면서 많은 사람이 다니는 이 공간 속에서 자기의 힘, 자기의 권력을 보여주려고 했던 모습이 몇몇 군데에서 보이기도 하죠.]

한국에서 대학을 졸업하고, 조각가로 활동하던 한광우 씨.

조각에 대해 더 깊이 공부하고 싶어 6년 전, 밀라노 브레라 예술대학교로 유학을 떠나왔습니다.

새로운 것을 중시하는 한국, 옛것을 중시하는 이탈리아.

극과 극은 통한다는 말처럼 서로 다른 점은 오히려 작품 활동에 도움이 됐습니다.

[한광우 / 조각가 : 이탈리아는 한국과 달리 옛것을 보존하고, 그것의 가치를 중시하는 나라였기 때문에 제가 만약에 새로운 것의 한국, 옛것을 중시하는 이탈리아 것을 혼합해서 제 작업에 녹여낸다면 좀 더 새로운 스타일의 작업, 저만의 작업이 나오지 않을까….]

동양과 서양, 전통과 현대의 조화로움이 자연스레 조각에 녹아들었습니다.

콧대 높은 이탈리아 예술계에서도 그동안 보지 못한 한국 청년의 작품에 주목하기 시작했습니다.

[소시 쿨루키안 / 'A' 갤러리 관장 : 한광우 작가의 조각에는 동양적인 모습과 서양적인 모습이 잘 어우러져 있습니다. 저희의 시각에서 이 동양과 서양의 조합은 매우 흥미롭습니다.]

전 세계 예술 학도들이 꿈을 펼치기 위해 모이는 나라, 이탈리아.

하지만 워낙 물가도 비싸고, 경쟁이 심해 중도에 포기하는 경우가 더 많은 현실입니다.

광우 씨 역시 틈틈이 여행 가이드 일을 해 번 돈으로 작품 활동을 이어오고 있는데요.

조각을 해서 버는 수입은 거의 없는 게 사실입니다.

[한광우 / 조각가 : 사람들이 잘 다니지 않는 뒷골목인데요. 지금 보시면 옆면은 시멘트와 화강암으로 장식이 되어 있고, 뒤로는 그림으로 마치 시멘트와 돌이 똑같은 것처럼 보이게 장식이 돼 있어요. 옆면이니 굳이 잘 안 보이니까 장식을 할 필요가 있나 싶지만 이런 숨은 공간도 장식을 하고, 꾸미고 그런 모습을 통해서 밀라노 사람들이 예술을 사랑하는 태도를 배울 수 있다고 생각해요.]

지금처럼 그는, 이탈리아 구석구석 숨어있는 아름다움을 찾아 가장 '한광우'스럽게 녹여낸 작품을 많이 남기는 작가가 되고 싶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