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미국 한상, 모두 모이세요!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5-20 19:41
앵커

미주 한인 상공인들의 교류의 장인 미주 한상 대회가 댈러스에서 처음 열렸습니다.

4일간 열린 행사에 미주 한상이 대거 참가하며 성공적으로 막을 내렸는데요.

제1회 미주 한상 대회 현장에 김길수 리포터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기업 부스 테이블 위로 보이는 한국어와 한국 제품들.

다양한 한국 상품을 만나볼 수 있는 이곳은 미주 한상 대회 현장입니다.

[션 김 / 미주한상대회 참가 기업인 : 이런 기회를 통해서 (미주 한상 사회의) 일부가 된 것에 대해서 너무 감사하고 앞으로 이러한 기회가 더 자주 있었으면 좋겠어요.]

미주 한인 상공인들의 교류 활성화를 위한 제1회 미주 한상 대회가 댈러스에서 열렸습니다.

행사에는 미주 전역에서 업체 40여 개와 기업인 230여 명이 참가했습니다.

[강영기 / 미주 한인상공회 회장 : 한인상공인대회는 (미주) 이민 역사상 처음으로 이뤄진 겁니다. 우리 동포분들의 네트워크를 강화하고 무역 증진 및 교류 활성화를 통해 새로운 일자리 창출 및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하고자 합니다.]

이번 대회에서는 우수 기업과 기업인을 독려하는 시상식도 진행됐습니다.

시상식은 기업인 대상, 경영인 대상, 금융인 대상, 블루오션 대상 등 모두 4개 부문에서 이뤄졌습니다.

[조규면 / 기업인 대상 수상자 : 미주 지역 최초 한인 상공회의에 기업인 대상을 받게 돼서 무한한 영광으로 생각하고 저희 사업을 미국 지역까지 알리게 돼서 좋은 기회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115년 미주 한인 이민 역사상 처음 열린 미주 한상 대회에는, 미국 내 소수민족으로서 어려움을 이겨내고 동포사회 핵심적인 역할을 맡은 많은 한인 경제인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습니다.

[한우성 /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 미주 한상이 지금까지 한국이 산업화, 민주화를 이루는 데 동포사회가 많이 동참했는데 앞으로의 동참에도 가장 핵심적인 조직이 되길 바랍니다.]

올가을 세계 한상 대회를 앞두고 첫 삽을 뜬 제1회 미주 한상 대회.

앞으로 150만 미주 한인 상공인의 정보 교류를 활성화하고 네트워크를 강화할 예정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