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청춘 세계로 가다] 묵묵한 담금질로 이룬 최초 발레리나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4-23 02:47
앵커

북유럽 핀란드의 발레 사랑은 남다르죠.

1년 내내 다채로운 발레 작품을 볼 수 있는 국립 오페라 극장이 있는데요.

이 국립 극단에 동양인 최초로 입단한 한국인 무용수가 있습니다.

발레단의 주역 무용수로서 작품마다 활약을 펼치고 있는 하은지 씨를 신소영 리포터가 만나봤습니다.

기자

푸른 달빛 아래 펼쳐지는 환상적인 백조의 춤.

오데트 공주가 사랑에 빠진 감정을 우아한 몸짓으로 표현한다.

하지만 왕자를 사로잡는 것은 요염하게 등장한 흑조, 오딜.

발레리나의 상반된 매력을 섬세하게 보여줘야 하는 백조의 호수다.

[야꼬 후이딸라 / 관객 : 오늘 발레리나의 춤이 완벽했어요. 정말 좋았고 아주 즐거웠어요.]

[요나스 룬다비스트 / 관객 : 정말 뛰어나요. 발놀림이 좋고 점프도 멋졌어요. 음악과의 조화도 훌륭했어요.]

백조를 연기한 주인공은 핀란드 국립발레단 발레리나 하은지 씨다.

국립발레단 제1호 한국인 단원에서 주역 발레리나에, 종신 단원까지, 은지 씨는 벌써 10년째 이곳에서 최초의 역사를 써내려 왔다.

[미카엘 크르츠마르 / 핀란드 국립발레단 수석 무용수 : 무대에서 너무나 자연스럽다는 게 강점이에요. 아주 환상적인 발레리나이고 멋진 사람이자 무용수예요.]

장신 발레리나가 즐비한 핀란드에서 163cm의 작은 키로 주인공을 꿰차는 일이 쉬운 것만은 아니었다.

누군가는 타고난 재능만으로 얻어낸 성과라 할지도 모르지만 지금의 은지 씨를 만든 것은 꾸준함, 묵묵한 담금질에 있었다.

[하은지 / 핀란드 국립발레단 수석 무용수 : (최고가 되기 위해서) 특별히 노력한 건 없지만, 매일매일 노력 똑같이 하는 게 정말 어려운 것 같아요. 근데 그걸 계속 했어요. 쉬지 않고. 부상을 당하든, 기쁜 일이 있든, 슬픈 일이 있든….]

은지 씨는 즐기는 사람은 천재라도 이기지 못한다는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명언을 그대로 실천하는 사람이다.

아침에 눈을 떠서 잠이 들 때까지 온종일 연습뿐인 일상이 지루할 법도 한데, 주변에서 혀를 내두를 정도로 연습을 즐긴다.

[하은지 / 핀란드 국립발레단 수석 무용수 : 힘들어서 그만두고 싶었던 적이 없다고 하면 거짓말인데 그래도 정말로 진지하게 생각해본 적은 없는 거 같아요.]

[케네스 그레브 / 핀란드 국립발레단 예술감독 : 은지 씨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연습벌레입니다. 물론 신체적 재능도 뛰어나고 항상 즐겁게 춤추는데 이것이 그녀를 뛰어난 무용수로 만들어줍니다. 매우 영리하게 일을 하죠.]

내딛는 걸음마다 역사가 되는 핀란드 최고 발레리나 하은지 씨.

매 순간이 마지막인 것처럼 최선을 다하는 무용수가 되고 싶다.

[하은지 / 핀란드 국립발레단 수석 무용수 : 앞으로의 계획은 특별하게 정해진 것은 없고요. 지금 있는 순간, 순간을 열심히 하려고 노력 중이에요. 항상 꾸준하게 노력하는 그런 무용수가 되고 싶어요.]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