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국어 배우는 사람 다 모여라!…즐거운 한글파티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4-23 02:46
앵커

한류 열풍으로 우리나라에 대한 인지도가 높아지면서 이제 우리 말을 배우는 외국인을 쉽게 접할 수 있는데요.

미국의 한 명문 대학에서는 한글을 쉽고 재미있게 배우는 파티가 열렸다고 합니다.

안미향 리포터가 소개합니다.

기자

우리 한글이 예술작품이 됐습니다.

손으로 그린 한글, '캘리그래피'입니다.

미국에서도 명문으로 꼽히는 에모리대학 한국어학과 학생들도 난생처음 캘리그래피에 도전해봅니다.

서툴지만 또박또박 써내려간 글귀는 '한글이 좋다'.

[이튼 오웬 / 에모리대 한국어학과 학생 : 한국어를 모국어로 사용하는 사람들을 만나는 건 좋은 기회입니다. 한국어 행사에 참석할 수 있어 좋습니다.]

미국 5개 대학 한국학과를 돌며 열린 '한글파티'.

언어의 개념을 넘어 한글의 아름다움을 알리는 행사입니다.

[홍종희 / 한글 플래닛 관계자 : (한글이) 좀 진부한 소재 같잖아요. 그런데 전혀 다른 각도에서 이야기가 있고, 디자인이 있고, 놀이가 될 수 있는 방식으로 느끼고 경험해볼 수 있게끔….]

유명 캘리그래피 작가가 우리말을 배우는 외국 학생들이 한글을 더 친숙하고 쉽게 느낄 수 있도록 직접 붓글씨를 써보는 체험 교육을 진행했습니다.

[박병철 / 캘리그래피 작가 : 한글의 한류는 단순히 문자의 위대한 부분을 말하는 것도 있겠지만, 실제로 한글의 미적인 부분을 같이 호흡하고 알려주면서 외국 사람들에게 호기심을 자극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에모리대학에 한국어 학과가 개설된 건 3년 전.

한류 열풍과 우리나라에 대한 인지도가 높아지면서 학생 수가 5배 이상 늘어났습니다.

[최범용 / 에모리대 한국어학과 교수 : 한류를 통해 한국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잖아요. 외국 학생들이 미국에 있는 학교로 유학을 오게 되면서 그게 여파가 이어지는 것 같은 느낌이었어요.]

미국을 넘어 세계 곳곳의 교육 현장에서 놀면서 배우는 '한글파티'가 열리길 기대해봅니다.

애틀랜타에서 YTN 월드 안미향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