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노란 우산들고 거리로 나온 동포들
    노란 우산들고 거리로 나온 동포들

    동영상시청 도움말

    시간이 흘러도 세월호 희생자와 유가족들을 잊지 않고 기억하는 것.

    남겨진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소한의 노력이 아닐까 싶은데요.

    타국에 있는 해외 동포들도 힘을 보태고 있습니다.

    프랑크푸르트 시내 중심가에 사람들이 모여듭니다.

    노란 우산이 하나둘 펴지기 시작하더니 '왜'라는 글귀가 완성됩니다.

    왜 가만히 있으라 했는가.

    왜 구조하지 않았나.

    왜 인양은 이리도 더딘가.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뇌리에서 떠나지 않는 수많은 궁금증.

    [손종원 / 프랑크푸르트 동포 : 젊은 애들 영혼을 위로해주고, 한해를 또 넘기게 돼서 미안하다고….]

    [박진희 / 프랑크푸르트대학 유학생 : 날씨도 너무 추워졌는데 아직 미수습자들도 많고 한국도 세월호 천일을 기념해서 집회도 하고 추운 날씨에도 하고 있는데 같이 동참하고 싶어서 나왔습니다.]

    유난히 추운 겨울, 이보다 더 추운 바닷속에서 아직도 구조를 기다리고 있는 희생자들의 이름을 불러봅니다.

    "팽목항 향해 나직나직 읊조린다. 가만히 따르지 말고 다시 태어나라 아이들아. 너희가 꿈꾸던 그 나라를 살아라."

    그들이 꿈꾸던 나라는 어떤 나라였을까.

    이제 그 답은 남겨진 우리가 찾아야 합니다.

    [유재건 / 마인츠대학 유학생 : 2014년 4월 16일부터 2017년까지 지금까지 변한 건 없습니다. 다시금 세월호 인양, 진상규명, 세월호 특별법을 개정하면서 여전히 잊지 않고 기억하기 위해 이 자리에 모였습니다.]

    여전히 바닷속에 있는 그 날의 진실.

    그 진실이 뭍으로 올라올 때까지, 동포들은 앞으로도 추모집회를 계속 열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