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고향 정취 느끼는 모종 나눔 행사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1-15 02:35
앵커

해외에 사는 동포들은 한국에서 즐겨 먹던 채소를 구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은데요.

뉴질랜드에서 구하기 힘든 씨앗과 모종을 나누는 행사가 열렸습니다.

이준섭 리포터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다양한 모종들이 한자리에 선보입니다.

모두 한국인이 즐겨 먹는 채소들로 뉴질랜드에서는 구하기 힘든 모종을 구할 수 있는 자립니다.

대부분 동포들이 직접 농사를 지어 얻은 씨앗과 모종들입니다.

[유영진 / 텃밭모임 운영진 : 슈퍼에서는 원하는 걸 마음대로 구입할 수 없고 그리고 직접 키움으로 인해서 키우는 재미도 있고 유기농으로 자신들이 안심하고 키울 수 있으니까….]

한국과 풍토가 달라 여러 번 시행착오를 거쳐 얻은 농사 방법도 함께 공유합니다.

손수 마련해 온 음식을 나누며 동포들 간의 온정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임지인 / 참가자 : 회원들은 만나면 모종 나누기, 씨앗 나누기도 좋지만 봄 소풍 가는 기분으로 가요. 이제 즐겁게 서로 농사지은 것 가지고 나물을 해오기도 하고 또 서로 농사에 관한 정보도 나누고 그게 좋은 거 같아요.]

[김용진 / 참가자 : 내가 뉴질랜드 산다고 해서 한국 사람이 아닐 수는 없듯 여기 모이는 게 다 그런 동포, 가족, 그런 모임인 것 같아요.]

모종은 각자의 텃밭에서 건강한 먹거리로 자라납니다.

고향에 대한 그리움은 무엇보다 큰 거름입니다.

[임지인 / 참가자 : 우리가 어릴 때 먹던 배추, 무, 특히 갓 같은 건 사실 갓김치 같은 거 맛있잖아요. 그런 걸 못 잊어서 이렇게 텃밭을 일구는 거 같아요.]

작지만 따뜻한 나눔 행사가 동포들에게 고향의 맛과 온정을 전해주고 있습니다.

오클랜드에서 YTN 월드 이준섭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