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젊은 클래식 음악가 등용문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12-11 02:36
앵커

음악의 도시 오스트리아 빈에서 우리나라와 현지의 청년 음악가들이 아름다운 협연을 선보였습니다.

해마다 이맘때 열리는 오케스트라 공연을 통해서인데요.

한국 신인 음악가들이 클래식 본고장에서 재능을 선보이는 등용문이 되고 있습니다.

김영호 리포터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오케스트라 선율이 공연장을 가득 채웁니다.

아름다운 소리에 흠뻑 취한 관객들이 박수를 보냅니다.

한국과 오스트리아 청년 음악가들이 선보인 정기 연주회 공연입니다.

[윤여영 / 바이올리니스트 : 음악이란 것은 많은 언어나 인종을 떠나서 하나 될 수 있는 그런 것 같아요. 즐거웠습니다.]

[뮐러 / 빈 국립음대 학생 : 서로 다른 문화와 교류하는 것은 우리에게 아름답고 기쁜 일입니다.]

해마다 이맘때 열리는 연주회는 두 나라 친선과 음악 교류를 위해 17년 전 처음 시작됐습니다.

해마다 단원 절반인 20여 명이 한인 청년 음악가들로 구성됩니다.

클래식 본고장에서 무대에 설 기회가 많지 않은 우리 청년들에게 주류 무대로의 등용문으로 자리 잡고 있습니다.

[민정기 / 동포 지휘자 : 우리 젊은 음악가의 기량이 세상 어디에 내놔도 빠지지 않습니다. 단지 이 사람들이 무대에 설 기회가 적고… 경험이 부족한 젊은 사람들인데도 빈 필하모닉 소리가 나네, 저는 이 소리를 오스트리아 사람들로부터 하도록 만드는 것이 제 목표입니다.]

이번 공연에는 슈베르트 등 거장만이 아니라 두 나라를 대표하는 젊은 음악인의 작품도 두루 선보였습니다.

재능 있는 신인 음악가를 소개하는 무대에 긍정적인 평가가 이어졌습니다.

[송영완 / 주오스트리아 한국 대사 : 여기 오신 분들이 평소 콘서트와는 조금 다른 현대음악과 고전음악이 잘 조화된 그런 콘서트라는 평가를 하고 있습니다.]

오스트리아 린츠에서 시작해 음악의 도시 빈에서 막을 내린 한-오 오케스트라 정기 연주회.

역대 최고라는 찬사와 함께 내년에는 더 새로운 무대를 선보일 계획을 세우고 있습니다.

오스트리아 빈에서 YTN 월드 김영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