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노는 게 배우는 것! 이색 한국어 교실 '눈길'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10-30 02:44
앵커

한류 열기로 전 세계에서 한국어 학습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는데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는 노래나 한국 예능 프로그램을 활용해 재미있게 한국어를 가르치는 어학원이 있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정용주 리포터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미국 캘리포니아에 있는 한국어 교실에서 기초반 수업이 한창입니다.

학생들이 한국어를 배우러 온 이유는 다양합니다.

[한국어 교실 학생 : 엄마가 한국인인데, 저는 한국어를 잘 몰라요. 그래서 한국 전통을 배우려고 왔어요.]

[한국어 교실 학생 : 전 기술회사에서 일하는데 한국인 친구들이 많아요. 그리고 한국인 고객들도 많아서 배우러 왔어요.]

10년째 운영되고 있는 이 한국어 교실은 초급반부터 고급반까지 8개 단계로 운영됩니다.

율동과 노래로 한글을 즐겁게 배울 수 있어 근처 IT 기업에서 일하는 직원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습니다.

[벨린 / 한국어 교실 학생 : 사람들이 다 같이 배우기 때문에 실수해도 웃으면서 넘어가요. 편안한 환경에서 공부하는 것 같아요.]

이 한국어 교실은 한국어가 어려운 언어라는 선입견을 깨기 위해 다양한 시청각 자료를 이용합니다.

[구은희 / 한국어 교실 선생님 : 한국이 어딨는지도 모르는 미국 사람들이 많은데, 학생들이 한국을 좋아하고, 또 한국 사람들을 좋아하고 한국에 대한 좋은 생각을 하고 있기 때문에 한국어를 가르치는 선생님으로서는 정말 감사한 일입니다.]

교실 밖에서도 한국어 공부는 계속됩니다.

학생들과 선생님은 일주일에 한 번씩 한국 예능 프로그램을 함께 봅니다.

모르는 단어가 나오면 물어보며 어려운 단어를 수월하게 배울 수 있습니다.

웃음이 끊이지 않는 한국어 교실, 미국인에게 한국에 대한 긍정적 이미지를 심어주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하이디 로 / 한국어 교실 학생 : 사랑 (이란 단어를) 좋아해요. 아름다운 소리입니다. 사랑. 예쁘네요.]

샌프란시스코에서 YTN 월드 정용주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