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독일 통일 26주년...한국도 통일 준비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10-23 02:36
앵커

독일이 통일된 지 26주년이 되는 올해 옛 동-독 드레스덴에서 기념행사가 열렸습니다.

올해는 한국관도 마련돼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로 남은 한국의 통일을 함께 기원했습니다.

강주일 리포터가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기자

드레스덴 도시 전체가 축제 분위기로 떠들썩합니다.

비가 내리는 데도 시민들은 거리로 나와 통일 기념일을 만끽합니다.

올해는 '한국관'도 마련됐습니다.

시민들은 형형색색 종이에 대한민국의 통일을 염원하는 메시지를 적습니다.

[카롤린 분트카 / 드레스덴 시민 : 한국도 언젠가는 꼭 평화통일이 이루어졌으면 좋겠습니다. 남북 분단으로 멀어진 가족들이 만나게 되길 소망합니다.]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끔찍한 폭격을 당한 드레스덴은 통일 이후 가장 눈부신 발전을 이루면서 '평화의 상징'이 된 도시입니다.

독일 통일 기념일에 처음으로 한국관을 마련한 것은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로 남은 한국의 통일을 함께 염원하기 위해섭니다.

[김형석 / 통일부 차관 : 한반도 통일의 의지를 다시 한 번 되새기는 중요한 계기라고 생각합니다. 한반도 통일이 될 수 있도록 북한이 하루빨리 비핵화의 길로 들어서고 국제사회 정상적인 일원으로 변화하기를 바랍니다.]

한국관을 찾은 독일 정부 관계자들은 남북통일은 이제 전 세계인이 함께 고민하고 풀어나갈 과제라고 평가했습니다.

[이리스 글라이케 / 독일 신 연방주 특임관 : 한국인들이 한반도에 평화 통일이 올 거라는 믿음과 소원을 잃지 않길 바랍니다. 물론 그 길이 어렵다는 것을 잘 알지만 꿈을 이루기 이해서는 그 꿈을 믿어야만 합니다.]

벽면을 가득 채운 소원을 적은 글귀들.

머지않은 날, 한국에서도 통일 기념일을 축하할 날이 오기를 한마음으로 기원했습니다.

독일 드레스덴에서 YTN 월드 강주일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