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마음으로 마련한 '동포 사랑방'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08-14 02:47
앵커

과테말라 동포들의 숙원이었던 한인 문화회관이 문을 엽니다.

5천 명에 불과한 작은 동포 사회지만 모두의 적극적인 참여로 알찬 사랑방이 마련됐습니다.

김성우 리포터가 전해 드립니다.

기자

지난 1993년 설립된 과테말라 한국학교.

학생 수는 60명에서 2백 명으로 늘었지만 교실이 부족해 인근 교회 건물을 빌려 수업을 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건물이 오래돼 빗물이 샐 만큼 열악합니다.

[이수아 / 한국학교 학생 : 지금은 교실이 좁으니까 넓게 했으면 좋겠어요.]

[박정은 / 한국학교 교사 : 교실 수 자체가 너무 적고, 공간도 비좁아서 전부 다 같이 수업할 수 없는 상황이에요.]

올해 초부터 과테말라 동포들은 자녀들에게 모국어와 우리 문화를 가르치는 한국 학교를 넓히기 위해 모금에 나섰습니다.

동포들의 적극적인 참여 덕분에 7개월간 11억 원을 모아 천칠백 제곱미터 규모(5백 평)의 건물을 마련할 수 있게 됐습니다.

[이성수 / 과테말라 동포 : 과테말라 2세대, 3세대 동포 자녀들에게 한국인의 얼을 심어줬으면 하는 바람이 있습니다.]

한국 학교뿐 아니라 동포 노인 복지 회관과 한국 문화 체험 공간 등 다양한 시설을 갖추게 될 예정입니다.

[서묵 / 한인 문화회관 건립추진위원장 : 한인 각종 단체가 이용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려고 예정하고 있습니다.]

과테말라 동포 5천 명이 한마음으로 마련한 '한인 문화회관'.

타향살이의 외로움을 잊게 해주는 따뜻한 사랑방이자 과테말라에 한국을 알리는 공간으로 자리 잡기를 기대해봅니다.

과테말라시티에서 YTN 월드 김성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