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문학 한류 숨은 주역, 아시아테크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05-28 20:39
앵커

지난 3월 열린 파리 도서전에 한국이 주빈국으로 초대될 만큼 프랑스에서는 한국 문학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 인기의 원동력은 오래전부터 한국 문학과 출판물을 소개해온 프랑스의 출판사들입니다.

이 중에는 40년 넘게 대를 이어 한국 문학을 소개해 온 곳도 있습니다.

강하나 리포터가 소개해드립니다.

기자

파리 시내에 있는 아시아 전문 출판사 아시아테크.

개방된 로비의 책장에 가장 많이 꽂힌 책들은 한국 문학 서적입니다.

이곳을 찾는 독자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책들도 한국 문학 책입니다.

[카린 /독자 : 아시아 테크에서 발행한 한국 책은 거의 다 읽었어요. 문학 속 한국인은 삶의 열정을 솔직하게 표현해요.]

지난 1973년 일본과 중국 서적 중심으로 아시아 전문 출판사를 연 크리스틴 티올리에 씨,

그녀는 1976년 동양학 국제회의에 참가했다가 우연히 한국 문학에 대한 보고서를 접한 후 한국에 눈을 뜨게 됩니다.

[크리스틴 티올리에 / 전 아시아테크 사장 : 그때 받은 첫 느낌은 잘 알지 못하지만 한국 문학과 한국에는 발견해야 할 멋진 것들이 많다는 것이었습니다. 당시에는 한국 문학은 프랑스에서 잘 알려지지 않았거든요.]

1977년 크리스틴은 회의에서 만났던 한국 학자들이 쓴 한국의 현대사에 대한 학술 서적을 출판하게 됩니다.

1982년에는 고전소설 ‘박씨전'의 번역본을 출판하는 등 아시아테크는 다양한 한국 관련 서적을 소개하면서 한국 전문 출판사로 자리를 잡았습니다.

[크리스틴 티올리에 / 전 아시아테크 사장 : 한국 문학은 일상생활을 아주 정갈하게 표현하고요. 사람의 따뜻한 온기가 있고, 사람 사이의 정이 있어요.]

프랑스 내 한국 문학의 요람이 됐던 아시아테크는 이제 어머니를 이어 아들 필립 씨가 운영하고 있습니다.

[필립 티올리에 / 현 아시아테크 사장 : 한국문학도 한류의 혜택을 받고 있어요. 저는 아직 프랑스어로 번역되지 않은 한국 작가들을 더 발굴하고 싶습니다.]

티올리에 모자의 대를 이은 노력이 프랑스에서 일어난 한국 문학 바람의 근원지가 되고 있습니다.

프랑스 파리에서 YTN 월드 강하나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