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국어가 경쟁력!… 한국어 가르치는 러시아 공립학교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05-14 20:44
앵커

많은 나라에서 한국어와 한국 문화를 배우는 열풍이 불고 있습니다.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의 한 공립학교는 한국어를 제2외국어로 지정하고, 우리 말뿐만 아니라 우리 문화와 역사까지 가르치고 있습니다.

학생들의 미래를 위해 한국어와 한국 문화를 가르치는 교육 현장,

최한나 리포터가 다녀 왔습니다.

기자

러시아 어린이들이 능숙하게 우리 동요 '나비야'를 부릅니다.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초등학생들이 모여 다양한 재능을 선보이는 대표적인 지역 행사인 모자이크 연극제의 한 무대입니다.

이번 무대에서 한국어 노래극을 선보인 아이들은 177 공립학교 학생들입니다.

[예카테리나 / 관객 : 매우 마음에 들었어요. 한국어를 이해하지 못하지만 뭔가 리듬이 있는 언어 같아요.]

학생들이 아직 어려 한국어가 능숙하지는 않지만, 한국에 대한 관심과 사랑만큼은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습니다.

[제냐 / 학생 : 한국 대학에서 공부하고 싶어요. 꼭 부모님과 한국으로 여행을 가고 싶습니다.]

초등학교 과정에서 고등학교 과정까지 11학년으로 이뤄진 이 학교는 모든 학년이 제2외국어로 한국어를 선택할 수 있게 했습니다.

한국어 수업을 선택한 학생들은 매주 5시간씩 한국어를 배우고, 한국 역사와 문화, 태권도도 배웁니다.

한국과 러시아의 교류가 앞으로 더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한 이 학교는 지난 2007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처음으로 한국어 수업을 시작했습니다.

[갈라바노바 넬리 / 교장 : 2014년 비자 협정을 맺은 후 한국과 러시아 학생들과의 교류가 매우 활발해졌고 한국의 첨단 기술이 러시아에 많이 보급되면서 한국어 학습에 대한 인기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177 공립학교에서 진행되는 한국어와 한국 문화 수업은 높아진 한국의 국제적 위상을 다시 한 번 확인시켜 주고 있습니다.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YTN 월드 최한나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