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음악으로 전하는 위로…'정다운 합창단'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05-07 20:51
앵커

얼마 전 프랑스에서 아프리카 어린이들을 돕기 위한 자선 음악회가 열렸는데요.

동포 여성들로 구성된 합창단이 첫 무대를 장식해 뜨거운 박수를 받았습니다.

벌써 16년째, 음악을 통해 따뜻한 위로와 치유의 힘을 나누고 있는 '정다운 합창단'을 정지윤 리포터가 소개합니다.

기자

고운 한복을 차려입고 무대에 오르는 여성들.

아프리카 토고의 가난한 어린이들을 돕기 위한 자선 음악회에서 첫 무대를 연 사람들은 프랑스 유일의 동포 여성 합창단입니다.

아름다운 한국 음악의 선율에 프랑스에서 활동하는 아프리카 합창단도 노래로 화답합니다.

[서문숙 / '정다운 합창단' 단원 : 한국 문화를 국제적인 도시 파리에서 알릴 수 있는 외교관과 같은 역할도 할 수 있겠구나…]

[이다 발라드 / 아프리카 관객 : 한국 사람과 아프리카 사람들이 만나서 교류하는 것은 정말 좋은 일입니다. 세상의 가난하고 도움이 필요한 힘든 사람들을 돕는 일이니까요.]

지난 2천 년, 동포 여성 일곱 명이 모여 창단한 '정다운 합창단'의 단원은 어느덧 27명이 됐습니다.

대부분 프랑스인과 결혼한 후 오랜 세월을 타향에서 보낸 사람들입니다.

단원들은 매주 목요일마다 모여 고국에 대한 그리움을 음악을 통해 달래왔습니다.

[윤혜정 / '정다운 합창단' 단원 : 외국에 나와 살면서 같은 나라 동포들이 모여서 한국말도 할 수 있고, 외국에서 지내면서 어려운 점도 서로 얘기할 수 있고 따뜻한 자리가 되길…]

음악을 통해 받은 위로와 치유의 힘을 프랑스 사회에 나눠주는 일에도 앞장서고 있습니다.

정기적으로 고아원과 양로원 등 소외된 이웃을 찾아가 위문 공연을 열며 한국에 대해 좋은 인상을 심고 있습니다.

[김수진 / '정다운 합창단' 지휘자 : 저희끼리 위로가 되는 차원에서 멈추는 게 아니라 조금 더 발전해서 프랑스 사회에 한 걸음 나아가서 교류가 될 수 있는 발판이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에서…]

오는 6월 정기 연주회를 앞두고 있는 '정다운 합창단'.

창단 16년을 맞아 올해부터는 동포뿐만 아니라 다른 민족들도 참여할 수 있도록 합창단의 문을 열어둘 계획입니다.

프랑스 파리에서 YTN 월드 정지윤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