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아동 노동자에게 희망 주는 '사랑의 학교'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04-16 20:52
앵커

가난 때문에 일찍 돈벌이에 나서야 하는 저개발국 어린이들은 제때 교육을 받지 못해, 빈곤의 악순환에 빠지는 경우가 많은데요.

파키스탄도 예외는 아닙니다.

그런데 파키스탄의 한 공장 지역에서는 우리 동포가 학교를 세워 무상으로 아이들을 가르치고 있다고 합니다.

장영주 리포터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파키스탄의 대표적인 공업지역인 카슈르, 흙먼지 가득한 길을 따라 가도 가도 끝없이 벽돌 공장들이 펼쳐집니다.

이곳에서 흙을 나르고 벽돌을 찍어내는 노동자들은 대부분 앳된 얼굴을 한 어린이들입니다.

올해 아홉 살인 나피스 역시 걸음마를 시작하면서부터 아버지를 따라 10시간이 넘게 벽돌을 찍어내야 했습니다.

그런 나피스에게 얼마 전부터 변화가 생겼습니다.

피곤한 일과를 쪼개 틈틈이 학교에 다닐 수 있게 된 것입니다.

한시라도 빨리 공부하고 싶은 마음에 흙 묻은 손으로 연필을 잡고 나피스는 수업에 몰두합니다

카슈르 '사랑의 학교'는 벽돌공장 아이들이 빈곤의 굴레를 벗어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무료로 운영됩니다.

자원봉사 교사들이 아이들에게 공용어인 우드르어와 영어, 수학, 과학을 가르쳐 줍니다.

[아티프/ 사랑의 학교 교사 : 파키스탄에서도 최근 영어 능력에 대한 요구가 점차 높아지고 있습니다. 영어를 할 수 있으면 아이들이 좋은 일자리를 찾을 수 있기 때문에 영어를 가르치고 있습니다.]

'사랑의 학교'가 세워진 것은 지난 2011년,

설립자 정영태 씨는 파키스탄을 여행하다가 벽돌공장 아동들의 실상을 목격하고 한국의 선교 단체와 NGO의 후원을 받아 이 학교를 세웠습니다.

[정영태 / 사랑의 학교 설립자 : "아이들이 이제 학업을 하고 나서 장래 희망을 품게 되고 회사라든가, 일반사무실이라든가, 더 좋은 직장을 가질 때 감동적이고 보람을 느끼고 있습니다.]

초기에는 하루벌이가 더 절실했던 부모들의 반대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아이들의 미래가 달라질 수 있다는 데 큰 기대를 걸고 있습니다.

[피터/ 나피스 부친 : 우리 아들이 이 학교에서 받은 교육을 통해 좋은 직업을 가지거나 사업을 할 수 있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공부와 꿈을 빼앗긴 아이들에게 미래를 되돌려 주는 사랑의 학교,

이곳에는 현재 450여 명의 벽돌 공장 아이들이 고된 노동과 학업을 병행하며 미래의 꿈을 키우고 있습니다.

파키스탄 카슈르에서 YTN WORLD 장영주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