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최고의 이미지 전략은 지역 봉사"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02-13 15:43
앵커

민주주의와 경제 도약이라는 새로운 출발점에 선 나라, 바로 동남아의 미얀마죠.

이런 미얀마에서 최근 우리 기업들이 지역 사회를 위한 다양한 봉사에 나서고 있다는데요.

현지 사회에 도움도 되고 기업의 이미지도 좋아진다는 평가입니다.

신승현 리포터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서로 장갑을 나눠 끼고, 청소 도구를 하나씩 챙겨든 사람들.

골목 여기저기 널브러진 쓰레기를 줍기 시작합니다.

하수구를 막았던 쓰레기까지 모으니 어느새 비닐봉지가 가득 찹니다.

처음으로 이 지역 공동체가 나선 환경 미화 행사입니다.

[쪼윈카잉 / 현지 지역 신문사 발행인 : 우리 지도자인 아웅산 수지도 미얀마를 깨끗하게 하는 데 앞장서고 있습니다. 오늘 저희가 이 지역을 처음으로 청소해서 자랑스럽고요. 청소를 하고 나니 이 지역이 정말 좋아 보입니다.]

이번 활동은 미얀마에 진출한 한 한국 금융기업이 후원했습니다.

지난 한 해 다른 지역에서 성공리에 진행됐던 청소 캠페인을 이곳에 옮겨올 수 있도록 도운 겁니다.

[김민철 / 부산은행 지점장 : 여기 미얀마에서도 각 지역과 함께 하는 그런 금융그룹을 만들기 위해서 많은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오늘과 같이 깨끗한 미얀마를 만들기 위해 많은 지역 주민들하고 동참해서 정말 뜻깊은 하루였습니다.]

이곳뿐만 아니라 현지 어린이들을 위해 모바일 교육과 놀이를 지원하거나 학교 설립에 기금을 보태는 등, 최근 미얀마에서 지역 사회 발전을 위해 활동하는 한국 기업이 늘고 있습니다.

[안남식 / 삼성전자 양곤사무소장 : 특히 교육과 의료에 집중해서 사회공헌 활동을 하고 있는데요. 신정부 들어와서도 일단 교육에 대한 의지가 상당히 많은 걸로 이해하고 있고….]

우리 정부와 미얀마 정부는 2년 전부터 미얀마 사회를 위해 애쓴 한국 기업에 공동으로 사회공헌 우수 기업상을 주고 있습니다.

[김영삼 / 산업통상자원부 투자정책국장 : 우리나라 기업들이 이윤창출 뿐만 아니고 진정하게 미얀마와 같이 발전할 수 있는 그런 기여를 적극적으로 할 수 있도록 / 미얀마 정부와 협력해서 이런 상을 매년 정기적으로 개최할 계획에 있습니다.]

기회의 땅, 미얀마에서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한 한국 기업들의 노력은 계속될 전망입니다.

미얀마 양곤에서 YTN 월드 신승현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