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창업 오디션 '샤크 탱크' 출연한 한인 여성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01-16 15:49
앵커

요즘 전 세계적으로 오디션 프로그램이 인기인데요.

미국에서는 창업회사의 대표들이 출연해 투자금을 유치하는 프로그램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최근 한국 여성 두 명이 처음으로 출연했다는데 결과가 어땠는지 함께 확인해보시죠.

기자

전망 있는 창업회사의 대표가 미국을 대표하는 사업가와 투자자 앞에서 자신의 사업을 설명하고 투자를 호소합니다.

미국 ABC 방송국의 간판 오디션 프로그램인 '샤크 탱크'입니다.

현재 시즌 7까지 방송을 마친 인기 프로그램에 한국인 여성 두 명이 처음으로 참가했습니다.

온라인과 리테일러 등을 통해 미국 시장에 한국 화장품을 소개하는 회사를 차린 '사라 리'와 '크리스틴 장'입니다.

[크리스틴 장 / 글로우 레시피 공동대표 : 전 국민이 보고 있는 샤크 탱크 같은 프로그램에서 저희 비즈니스가 소개가 되고 더 나아가서 한국 '뷰티'가 소개될 수 있다는 거는 너무 좋았던 거 같습니다.]

두 사람은 글로벌 뷰티 기업에서 일하면서 미국과 유럽에서 한국 화장품의 수요가 많다는 것을 확인하고 아예 한국 미용 제품을 소개하는 회사를 차리기로 결심했습니다.

[사라 리 / 글로우 레시피 공동대표 : 결국 품질력이나 결과가 바탕이 되지 않으면 오래 갈 수가 없거든요. 근데 거기서도 벌써 우리나라 제품들이 경쟁력이 있어요.]

샤크 탱크 측에서도 미국 내 K-뷰티 열풍과 한국 제품들의 미국 진출을 돕는 이들의 역할에 주목했습니다.

결국 치열한 예심을 넘어 오른 본심에서도 425,000달러, 우리 돈 5억 원에 달하는 투자금 유치에 성공했습니다.

[사라 리 / 글로우 레시피 공동대표 : 한국 뷰티가 미국에서 잠깐 머무르는 게 아니라 오랫동안 갈 수 있다는 걸 저희가 입증을 해드렸기 때문에 포텐셜에 대해서는 그만큼 여러 인더스트리에 있는 분들이 이거를 주목하고 있다는 게 아주 큰 의미가 있다….]

용감한 두 여성 사업가의 도전으로 한국 미용 제품의 가능성이 미국 시장에서 또 한차례 인정을 받았습니다.

미국 뉴욕에서 YTN 월드, 김창종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