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예쁜 성탄 선물 만들고, 이웃도 돕고…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5-12-26 15:36
앵커

성탄절 어떻게 보내셨나요?

미국 댈러스 동포들은 세상에 단 하나뿐인 크리스마스 선물을 만들어 소외된 이웃을 도왔다고 합니다.

설탕으로 빚은 눈사람부터, 뜨개질로 만든 산타까지 김길수 리포터가 소개합니다.

기자

설탕 가루 반죽으로 만든 귀여운 눈사람.

머핀 위에 딸기 크림을 바르고 달콤한 눈사람을 올리면 세상에 하나뿐인 컵케익이 완성됩니다.

[에스터 윤, 댈러스 동포]
"제 케이크를 받은 사람들이 너무 행복해하는 거에요. 그래서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제 케이크를 알려주고 싶어서…."

솜 뭉치로 나무 모양을 잡고 천 조각을 이어붙여 만든 크리스마스트리입니다.

오랜 시간과 정성이 들어가 더 특별한 매력으로 다가옵니다.

[지은경, 댈러스 동포]
"저는 퀼트를 하는데요. 크리스마스 시즌이라서 크리스마스트리와 일반 작은 소품들을 준비했습니다."

댈러스 동포 주부들이 손으로 직접 만든 작품으로 크리스마스 선물 장터를 열었습니다.

천연 화장품과 도자기, 다양한 손뜨개 작품 등 300여 점이 전시됐습니다.

행사장을 찾은 사람들은 세상에 하나뿐인 특별한 크리스마스 선물을 골랐습니다.

[차혜영, 방문객]
"연말을 맞이해서 동포들이 준비한 수공예 작품을 전시한다고 해서 와봤습니다. 솜씨가 너무 좋더라고요. 그중에서 퀼트 작품들이 한 땀 한 땀 정성이 보였어요."

동포 주부들은 이번 행사를 위해 6개월 전부터 정기적으로 모여 다양한 종류의 수공예품을 완성했습니다.

[최정화, 수공예 예술인 협회 회장]
"한인 수공예 예술인들이 서로 모여서 재능과 영감을 교류하고, 다른 한인들과도 폭넓게 교류하기 위해서 이번 축제를 준비하게 됐습니다."

크리스마스 선물 장터에서 모인 수익금은 추운 겨울철 갈 곳 없는 노숙자들의 보금자리를 짓는 데 보태졌습니다.

미국 댈러스에서 YTN 월드 김길수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