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청춘 세계로 가다] "예술품이 된 쓰레기"…설치 미술가 데이비드 장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5-11-07 15:50
앵커

예술품의 소재는 사실상 무한하다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물론 눈이 좋은 작가의 손을 거쳐야 하겠지만요.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활동하는 동포 미술가 데이비드 장 씨가 바로 그런 사람인데요.

그의 손을 거치면 일상생활용품이나 심지어 생활 쓰레기까지 멋진 예술품으로 다시 태어난다고 합니다.

김은경 리포터가 만나봤습니다.

기자

저마다의 시간으로 흘러가는 수십 개의 시곗바늘이 캔버스에 걸렸다.

모두 수명을 다한 실제 시계에서 나온 부품들이다.

쓰레기통에 있어야 할 과자 봉지들은 커다란 꽃송이를 이뤘다.

버려진 물건들이 예술 작품이 된 전시회장.

작가는 무슨 생각으로 이런 작품을 만든 걸까.

[데이비드 장, 설치 미술가]
"인간으로서 누구나 다 죽거든요. 나는 죽기 전에 그랜드캐니언을 가서 보고 싶다', 아니면 뭐 가족을 갖고 싶고, 집을 사고 싶고, 이런 콘셉트가 있는데 그런 콘셉트를 퍼지게 해주는 일상용품을 가지고 다시 새로운 관점으로 만들어 내는 거거든요."

설치 미술가 데이비드 장 씨는 로스앤젤레스에서 활동하는 신예작가다.

일상용품의 새로운 의미를 묻는 작품으로 최근 LA 미술계에서 주목받고 있다.

[캐리 쿠거맨, 화가]
"사물을 이용한 표현력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낡은 재료들을 이용해서 시간을 표현할 줄도 알고요."

[미셜 캐이렐라 필모어, 큐레이터]
"데이비드는 이미 LA 예술계에서 두각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유명한 비평가들도 관심을 갖고 있는데요. 많은 사람들에게 이름이 급속도로 널리 알려지고 있습니다."

장 씨는 13살 되던 해, 미국에 이민 온 동포 1.5세다.

영어도 미국 문화도 낯설던 시절, 유일한 즐거움은 고물을 주워다 장난감을 만드는 일이었다.

[데이비드 장, 설치 미술가]
"나무 공장이나 이런 데 버려진 쓰레기들, 그런 걸 이용해서 헬리콥터라든가 (만들었고요.)"

이런 어릴 적 경험들이 쌓여 장 씨의 작품들이 독특한 재료를 사용하게 됐는지도 모른다.

[리처드 슬렉터, 관객]
"많은 예술가들이 다들 비슷한 자신만의 리듬을 가지고 작품을 창조하는데 데이비드는 매번 상상할 수 없는 재료들로 작품을 만들어내기 때문에 예상조차 하기 힘듭니다."

화창한 오후에 장 씨는 컨테이너박스 처럼 삭막한 작업실에 틀어박혀 있다.

서로 마주 보고 있는 수십 대의 환풍기 날개에 빨간 줄을 연결하는 중이다.

장 씨는 요즘 '현대인의 소비'에 대한 고민을 작품에 녹여내고 있다.

[데이비드 장, 설치 미술가]
"소비지상주의가 좋다, 나쁘다, 낭비다, 탐욕적인 게 있다는 그런 메시지라기보다도 (작품으로) 발전시키면 나머지 자세한, 다양한 관점은 관중들이 그걸 보고 반응을 보이는 거죠."

내년에 샌프란시스코와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릴 개인전에도 이런 생각을 담을 계획이다.

[데이비드 장, 설치 미술가]
"사람은 이제 벌써 창조된 것을 다시 재발견하고 재형식화 시킬 수만 있으니까요. 그 안에서 제가 최대한 할 수 있는 그런 일을 계속하고 발견해나가는 것."

데이비드 장의 예술관은 일상의 모든 물건에서 새로움과 의미를 발견할 수 있다고 믿는 데서 출발한다.

[데이비드 장, 설치 미술가]
"제가 발견하는 일들이 나중에 미래 세대에 굉장히 큰 아이디어로 나눠주고 사람들의 정신적인 영감에 나눠질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질 수 있다면 그것만으로도 저는 굉장히 큰 영광이라고 생각해요."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