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상트페테르부르크, 돌풍 일으킨 한인 야구단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5-08-29 04:31
앵커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연고를 둔 한인 야구단이 있습니다.

상트페테르부르크 브라더스인데요.

러시아의 야구 역사가 짧긴 하지만, 창단 6개월 만에 지역 야구 리그에 정식 참가할 정도로 기세가 등등합니다.

최한나 리포터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야구 시합을 앞두고 선수들의 기합소리가 우렁찹니다.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연고를 둔 한인 야구단 상트페테르부르크 브라더스의 지역 리그 준결승 경기입니다.

결과는 31대 14, 한인 야구단의 승리.

상트페테르부르크 브라더스는 야구광인 동포 김준일 씨가 이곳에 거주하는 한인들을 모아 지난해 창단했습니다.

[김준일, 상트페테르부르크 브라더스 구단주]
"한인 야구팀을 통해서 한인들 우호증진에 도움이 되고자 팀을 만들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야구 역사가 짧은 이곳에서는 장비조차 구할 수 없었습니다.

결국 장비 일체를 한국에서 공수해야만 했습니다.

2008년 베이징 올림픽 당시 우리나라가 우승했던 것을 기념해 유니폼을 만들었습니다.

하지만 연습할 야구장이 없어 실내 풋살 경기장을 빌려 연습했습니다.

[박준현, 상트페테르부르크 브라더스 주장]
"저희가 가을부터 야구를 시작해서 겨울 내내 실내구장에서 열악하게 연습하다가"

더 큰 문제는 체력, 선수의 절반이 야구를 해보지 않은 초보들이었습니다.

하지만 강도 높은 훈련 결과 창단 6개월 만에 지역 리그에 입성했고 총 7개 팀이 참가하는 결승에까지 이른 겁니다.

[드미트리, 넵스키 스리폰 선수]
"매우 훌륭합니다. 강하고, 단결심이 좋은 팀입니다."

[안재형, 상트페테르부르크 브라더스 코치 겸 선수]
"다음에 마지막 경기가 리그 1위 우승팀이 남아있습니다. 마지막 경기까지 최선을 다해서 가을야구까지 쭉 가보겠습니다."

오늘도 구슬땀을 흘리며 연습에 몰두하는 상트페테르부르크 한인 야구단, 실력은 아마추어지만, 마음만은 올림픽 대표급입니다.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YTN 월드 최한나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