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무산 위기 K-POP 공연 한인회가 되살렸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5-08-01 04:10
앵커

한류 열풍이 거센 미얀마에서 K-POP 공연이 열려 수천 명의 한류 팬들이 열광했습니다.

성공적인 공연 뒤에는 무산될 뻔했던 공연을 되살리기 위한 동포들의 땀과 노력이 숨어 있다고 하는데요.

무슨 사연인지, 신승현 리포터가 전해 드립니다.

기자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무대를 압도하는 가수 에일리와, 미얀마 젊은이들에게 인기 1위인 방탄소년단까지.

한국과 미얀마 수교 40주년을 기념해 열린 K-POP 공연에 관객 7천여 명이 몰려 성황을 이뤘습니다.

[쵸젠 미엔 우, 미얀마 대학생]
"방탄소년단 팬으로서 정말 행복했습니다. 방탄소년단 파이팅!"

하지만 닷새 전까지만 해도 이 공연은 무산될 위기에 놓여 있었습니다.

공연을 주관하던 오 모 씨가 2억 원이 넘는 입장권 판매 대금을 들고 잠적하는 사태가 벌어졌기 때문입니다.

공연이 취소될 경우 이미 입장권을 구매한 미얀마인들의 반발은 물론 우리나라의 이미지까지 하락할 수 있는 상황.

미얀마 한인회가 긴급 모금 운동을 벌여 나흘 만에 공연에 필요한 자금 16만 달러를 모았습니다.

[이정우, 미얀마 한인회장]
"우리가 한국 사람으로서 현지에 살면서 한국 사람이 한 약속을 지켜야겠다는 의식들을 모두 다 대부분은 공감을 한 거죠. 그래서 십시일반 심지어 개인뿐 아니라 한인 기업들조차도 입장권을 사줘서 이 행사가 무사히 진행될 수 있었습니다.

50여 명의 동포 자원봉사자들도 행사가 무사히 치러질 수 있도록 힘을 보탰습니다.

밤을 새워 무대를 직접 꾸미고 통역과 공연장의 안전 관리를 맡았습니다.

[양영철, 미얀마 한인 청년회 회장]
"닷새간의 기적이었습니다. 미얀마 한인회를 지탱하고 계신 원로 분들과 저희 미얀마 한인 청년회가 같이 해서 성공시켰습니다. 향후에도 무슨 일이 있어도 한인들이 뭉치기만 한다면 어떤 일이든 성공할 수 있을 거라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위기 상황에서 하나로 똘똘 뭉친 동포들 덕분에 이번 공연은 그동안 미얀마에서 열린 K-POP 공연 가운데 최다 관객을 모으며 성황리에 막을 내렸습니다.

양곤에서 YTN 월드 신승현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