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노래가 된 '별 헤는 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5-03-07 04:15
앵커

올해는 일제시대 우리 민족의 아픔을 서정적인 시로 남긴 윤동주 시인이 세상을 떠난 지 70주년이 되는 해인데요.

그를 추모하기 위해 미국에서는 윤동주 시인의 시를 노래로 만들어 부르는 동포 밴드가 뜻깊은 공연을 열었습니다.

김은경 리포터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감미로운 멜로디에 어울리는 맑고 청아한 음색.

귀에 익숙한 노랫말은 다름 아닌 윤동주 시인의 '별 헤는 밤'입니다.

부드러운 필체로 조국의 광복을 염원하던 윤동주의 시를 음미하며 관객들은 무대와 하나가 됩니다.

[인터뷰:앤디 오, 관객]
"옛날 시를 음악으로 가깝게 접하니까 상당히 의미도 있고 새로운 느낌도 있고..."

[인터뷰:클라라 원, 관객]
"윤동주 시인의 좋은 시들이 노래로 다시 만들어져서 차세대들에게 대중가요처럼 알려진다면..."

이번 무대는 10년 전부터 윤동주의 시를 노래로 만들어 불러온 6인조 동포 밴드 '눈오는 지도'가 마련했습니다.

윤동주 시인이 세상을 떠난 지 70주년이 되는 해를 기념하기 위해서입니다.

[인터뷰:한은준, '눈오는 지도' 밴드 리더]
"같은 시대에 있었던 윤동주와 같은 사람들이지만 말로 표현이 지금까지 전달이 안되는 분들을 윤동주가 대변하고 있다고 생각하는데 그런 정신을 계속 기억하는 프로젝트가 됐으면 좋겠습니다."

이들은 지난 2008년 윤동주의 시 14편이 수록된 음악 앨범을 내고 해마다 미국 전역을 돌며 추모 공연을 열고 있습니다.

공연 자금은 조금씩 모은 자비로 충당하고 있습니다.

올해는 특히 보스턴과 뉴욕을 거쳐 한국 관객들과도 만났습니다.

[인터뷰:이레미, '눈오는 지도' 밴드 보컬]
"제가 (노래로) 부르는 그 분의 시에서 나오는 그분의 마음이 모든 관객들에게 전달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애국 시인'은 떠났지만 그가 꿈꾸던 세상은 노래가 되어 우리 곁에 흐르고 있습니다.

LA에서 YTN 월드 김은경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