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체스 신동' 상연 군의 도전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4-09-28 10:19
앵커


서양식 장기 '체스'는 남아공의 인기 스포츠 중 하납니다.

최근 열린 남아공 전국 체스 선수권에서 동포 소년이 우승을 차지해 주변 사람들을 깜짝 놀라게 했는데요.

'체스 신동'으로 불리는 박상연 군을 한인섭 리포터가 만나봤습니다.

기자


학생들이 뛰어노는 평화로운 교정.

학교 안에서 어른과 아이의 체스 시합이 한창입니다.

만만치 않은 실력의 소년은 초등학교 6학년 박상연 군입니다.

[인터뷰:페르난도 드네이스, 교사]
"상연이는 정말 특별한 재능을 갖고 있는 체스 선수입니다. 다른 경쟁자들이 두려워하는 선수죠."

상연 군은 최근 천 5백여 명이 참가한 남아공 체스 선수권에서 주니어 부문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대회 최연소 우승에 한국인으로는 첫 우승입니다.

[인터뷰:토니 라이언, 교장]
"우리는 상연이가 이룬 것에 매우 감동했습니다. 그는 체스의 기준을 높여놨습니다."

초등학교 2학년 때 체스를 시작한 상연 군은 그동안 각종 대회를 휩쓸었습니다.

일찍부터 재능을 알아본 어머니는 아들을 더 큰 무대로 이끌었습니다.

[인터뷰:최경자, 박상연 군 어머니]
"부모들이 깨어있고 부모들이 세상을 보며 살아가면 자식들도 그러리라 생각하고 키웠습니다."

체스판 위에서는 명민한 승부사지만 학교에서 상연 군은 또래의 모습으로 돌아갑니다.

[인터뷰:케일럼 우드슨, 학교 급우]
"상연이는 체스도 잘 두지만 진짜 재밌는 친구예요. 함께 있으면 즐거워요."

이제 겨우 13살.

아직 미래를 알 수는 없지만 상연 군은 무한한 가능성의 문을 하나씩 열어갈 것입니다.

[인터뷰:박상연, 체스 선수]
"체스도 좋아하지만 한국에 있는 박지성과 메스 선수처럼 축구를 잘했으면 좋겠어요."

케이프타운에서 YTN 월드 한인섭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