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식민지 참상 고발…박수남 다큐멘터리 영화 감독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4-09-27 04:20
앵커


50년 넘는 세월동안 일본의 식민지 지배 참상을 영화로 기록한 동포가 있습니다.

79살의 다큐멘터리 영화 감독 박수남 씬데요.

30여년 만에 자신의 데뷔작 등으로 일본인 관객들과 만났습니다.

박진환 리포터가 보도합니다.

기자


앙상한 뼈마디를 드러낸 채 고통스런 삶을 이어가고 있는 윤갑순 할머니.

히로시마 원폭 피해에 대한 그녀의 힘겨운 증언이 스크린 위로 흐릅니다.

한국인 원폭 피해자의 존재를 처음으로 알린 영화 또 하나의 히로시맙니다.

지난 1986년 개봉 당시 일본에서 큰 반향을 불러일으킨 이 영화가 30여 년 만에 영화제를 통해 관객들과 다시 만났습니다.

[인터뷰:호리카와 케이지, 관객]
"재일동포 1세들의 생생한 증언이 담겨있는 의미 있는 영화라고 생각했어요."

[인터뷰:카와모토 마리, 관객]
"재일조선인들도 원폭 피해를 입었다는 것을 알고 있었는데 이 영화를 통해 이러한 현실을 보다 정확하게 이해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어요."

이 영화를 만든 사람은 동포 영화감독 박수남 씨입니다.

박 감독이 일본 식민지 피해의 참상을 영상에 담기 시작한 것은 50여 년 전부텁니다.

글로 기록하기에는 피해자들의 고통이 너무 컸기 때문입니다.

[인터뷰:박수남, 다큐멘터리 감독]
"한이 맺힌 그 피해자들의 눈, 그 속에 푸른 불꽃이 반짝입니다. 저는 그것이 한의 불꽃이라고 (생각했어요.) 그것을 영상으로서 표현할 수밖에 없다고..."

박 감독은 이후 위안부 문제를 다룬 영화 '아리랑의 노래' 등 2편의 영화를 제작했습니다.

오키나와에 강제 동원된 조선인의 고통을 그린 영화 '옥쇄의 진실'은 지난 6월 부산 국제 평화 영화제에도 초청됐습니다.

[인터뷰:후지모토 유키히사, 영화감독]
"재일 동포라는 정체성을 가진 박수남 감독만이 그려낼 수 있는 세계를 잘 표현했다고 봅니다. 저 같은 일본인은 그분들(식민지 피해자)에게 그렇게까지 깊은 이야기를 들을 수가 없습니다."

영화를 찍는 일은 진실을 파내는 과정이라고 말하는 박수남 감독.

여든을 바라보는 나이가 됐지만 아직 열정만큼은 젊은이 못지 않습니다.

[인터뷰:박수남, 다큐멘터리 감독]
"(제 일이) 식민지 지배의 진실을, 침략의 진실을 밝히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나이에 남은 일이 많지만, 하느님이 제게 남은 시간을 어떻게 보장해주실지... 기원하고 싶어요."

신토쿠에서 YTN 월드 박진환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