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식의 재탄생'…외국인 한식 요리대회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4-06-08 04:16
앵커


외국인의 눈에 비친 한국음식의 매력은 무엇일까요?

단순히 먹어보는데 그치지 않고 직접 만들며 한식의 매력에 푹 빠진 외국인들이 많이 늘고 있는데요.

한식을 그들 나름대로의 시각에서 재해석한 한식 요리대회가 일본 도쿄에서 열렸다고 합니다.

박진환 리포터가 소개합니다.

기자


붉은 토마토와 채소로 버무려 만든 김치.

김치 맛에 익숙하지 않은 서양인을 위해 만든 일명 토마토 오일 김치입니다.

[인터뷰:야스다케 미즈호, 참가자(나고야 거주)]
"채소를 많이 먹을 수 있다는 것과 하나의 요리 속에 다양한 음식재료가 들어가서 영양가도 있고 보기도 좋다는 것이 한국요리의 매력입니다."

한국 송편이 프랑스 과자 마카롱과 만났습니다.

꽃송이처럼 아기자기한 이 떡 요리는 전직 네일 아티스트인 오시마 씨의 손에서 새로운 작품으로 탄생합니다.

[인터뷰:오시마 메구미, 참가자(오사카 거주)]
"지금까지의 한국 떡이 아니라 나만이 만들 수 있는 떡으로 한국 떡의 매력을 세계에 알리고 싶어서 출전하게 되었습니다."

한국음식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한 동포 단체가 주최한 한국 요리 콘테스트에는 일본인과 동포 등 50여 명이 참가했습니다.

[인터뷰:김세환, 주최 측 관계자]
"(일본인과) 일본인 가정에 한식을 전파할 수 있도록 하려면 일본인 스스로 한식을 요리할 수 있도록 해야겠다(해서 이번 대회를 개최했습니다.)"

김치와 창작 떡 요리 등 3가지 부문에서 참가자들은 저마다의 개성이 담긴 요리를 선보이며 치열한 경합을 벌였습니다.

재료 본연의 맛과 독창성이 돋보인 요리들이 눈길을 끌었습니다.

[인터뷰:양향자, 심사위원·요리 연구가]
"우리 한국도 이제는 다문화가 됐습니다. 그래서 꼭 전통을 고집하지 않고 많은 다른 나라 사람들의 입맛을 맞출 수 있는 기준이 여기 일본사람들에게서 답이 나왔다고 생각이 듭니다."

금상은 동포 2세 고인숙 씨가 차지했습니다.

프랑스식 고급 디저트인 '밀푀유'에 돼지고기와 김치를 이용해 한식의 장점을 살린 점이 호평을 받았습니다.

[인터뷰:고인숙, 한국요리 부문 금상 수상자]
"참가자분들 모두 정말 멋진 요리를 출품하셨는데요. 정말 꿈만 같아요. 이런 상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각 부문에서 수상한 아홉 명의 참가자는 오는 13일 한국에서 열리는 서울 국제 푸드 앤 테이블웨어 박람회에 참가하게 됩니다.

도쿄에서 YTN 월드 박진환 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