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차세대 동포 교류의 장…김치클럽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4-04-05 20:47
앵커


청소년기에 이민간 동포들은 아무래도 그 곳에서 태어나고 자란 동포들보다는 현지에 적응하는 게 쉽지 않을텐데요.

이런 동포들이 함께 모여 이민 생활의 경험 등을 나누고 서로 돕는 '김치 클럽'이라는 모임이 동포 사회에서 큰 인기라고 합니다.

이형록 리포터가 소개합니다.

기자


오늘 모임은 새내기 회원의 소개로 시작됩니다.

곧바로 이어지는 순서는 경제분야에 대한 토론!

은행원으로 일하는 회원 한명이 뉴질랜드의 경제전망에 관해 발제합니다.

다소 무거운 주제지만 토론회는 유쾌한 분위기 속에 진행됩니다.

이 모임에 참석한 사람은 뉴질랜드 동포들의 친목 단체인 '김치클럽' 회원입니다.

[인터뷰:한송희, 동포·고등학교 수학 교사]
"(김치 클럽은) 1.5세대들이 앞에서 끌어주고 뒤에서 밀어주고 하는 단체라고 해서 '참 좋은 단체다. 왜 나는 이제까지 몰랐을까?' 생각해서 들어오게 됐습니다."

'김치 클럽'을 처음 만든 사람은 뉴질랜드 최초의 한국인 출신 국회의원 멜리사 리 씨!

10살 때 이민 온 멜리사 리 씨가 낯선 이국땅에서 겪었던 경험은 김치 클럽이 탄생한 계기가 됐습니다.

[인터뷰:멜리사 리, 동포·뉴질랜드 국회의원]
"내 문화, 풍습, 속마음을 알 수 있는 그런 멘토가 없다는 게 굉장히 아쉬웠어요. 멘토링(상담)도 하고 이렇게 좋은 의미에서 생각하고 모임을 시작한 게 김치 클럽입니다."

지난 2009년 설립된 '김치클럽'의 회원 수는 이제 80여 명으로 늘었습니다.

회원의 대부분은 학창 시절 뉴질랜드로 이민 온 이른바 이민 1.5세대들입니다.

문화와 관습이 낯설었던 그들에게 김치클럽은 현지에 적응하는데 큰 도움이 됐습니다.

[인터뷰:강진혁, 동포·마취과 의사]
"(김치 클럽을 통해) 대인관계라든지 혹은 누가 이끌어주고 누가 도움을 주고 어떤 초청 연사를 불러서 전문 분야에 대해서 저희에게 유용할만한 지식을 얘기해주고..."

뉴질랜드 '김치클럽'은 이제 다른 나라 동포사회로까지 전파되며 하나의 롤 모델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인터뷰:멜리사 리, 동포·뉴질랜드 국회의원]
"캐나다에서 만들어지고 지금 러시아에도 (김치 클럽이 있습니다.) 조그만 뉴질랜드에서 시작한 게 다른 나라에까지 퍼져서 굉장히 보람 있어요."

오클랜드에서 YTN 월드 이형록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