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6주간 한국 문화 축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4-02-23 03:40
앵커


미국 시카고 인근에 있는 작은 도시 스코키가 한국 문화에 흠뻑 젖었다고 합니다.

해마다 소수 민족 문화 축제를 열고 있는 이 도시가 올해는 한국을 주인공으로 정했기 때문인데요.

축제 현장으로 박경자 리포터가 안내합니다.

기자


사물놀이 패의 흥겨운 가락이 축제의 서막을 알립니다.

처음 듣는 낯선 음악이지만 신명난 가락은 국적과 문화를 뛰어 넘었습니다.

이어지는 무대는 K-POP 공연.

기성 가수 못지않은 완벽한 춤 동작에 관객들의 박수가 쏟아집니다.

전통과 현대를 넘나드는 한국 문화의 다양함에 미국인들은 찬사를 아끼지 않습니다.

[인터뷰:매튜 캐모, 미국 관객]
"매우 좋은 경험이었습니다. 한국 문화가 아름답다고 생각했어요. 이렇게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져서 좋네요."

사람들이 많이 찾는 박물관과 도서관에는 한국을 상징하는 여러가지 소품이 전시돼 색다른 볼거리를 선사했습니다.

한국문화에 빼 놓을 수 없는 것은 역시 한식!

미국인들은 불고기와 비빔밥 등 우리 전통 먹거리에 큰 관심을 보였습니다.

[인터뷰:애슐리, 스코키 시민]
"요리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이번에 한국 음식 만드는 방법을 알게 돼서 매우 기쁩니다."

[인터뷰:주규원, 한국 문화 축제 준비위원]
"우리가 같은 사회의 사람으로 서로를 배워가는 것... (미국인들이) 우리 문화를 조금씩 조금씩 맛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 같아요. 특별히 한국을 방문하지 않아도..."

다인종이 모여사는 스코키 시는 5년 전부터 소수 민족의 문화를 알리는 축제를 열고 있습니다.

인도와 필리핀 등에 이어 올해는 다섯 번째로 우리나라가 선정됐습니다.

[인터뷰:조지 반 두센, 스코키 시장]
"이번 행사에 소개된 다양한 종류의 한국 문화는 매우 독특했어요. 저는 한인 사회가 스코키와 나일스 시의 일부라고 생각합니다."

다음 달 9일까지 이어지는 한국 문화 축제!

서로 다른 문화를 배우고 이해하면서 두 나라 사람들은 한걸음 더 가까워지고 있습니다.

시카고에서 YTN 월드 박경자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