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따뜻한 사랑 나눠요!…산호세 동포 청소년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4-02-15 04:53
앵커


이번 겨울 미국은 한파와 폭설로 몸살을 앓았는데요.

거리의 노숙인들이 한파로 인한 피해를 보지 않도록 침낭과 생필품을 나눠주는 청소년들이 있습니다.

봉사 단체를 이끌고 있는 동포 학생을 정용주 리포터가 만나봤습니다.

기자


미국 실리콘 밸리 외곽의 노숙인 거주지.

일명 '정글'이라 불리는 이곳에는 200여 명이 추위 속에 힘겨운 삶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오늘 노숙인들에게 반가운 손님이 찾아왔습니다.

[인터뷰:허유미, 청소년 봉사단체 회장]
"200개의 침낭과 288개의 칫솔과 치약, 그리고 200여 개의 양말을 가져왔습니다."

동포 허유미 양이 회장으로 있는 청소년 봉사단체는 10년 가까이 불우 이웃 돕기에 앞장서고 있습니다.

[인터뷰:스니그다 밴다, 부회장·10학년]
"지난해 할머니가 여섯 아이를 키우는 집을 방문해서 여러 물품을 전달했는데요. 굉장히 기뻐하는 모습을 보고 보람을 느꼈습니다."

허유미 양은 대학생이 된 언니 미미 씨와 함께 봉사활동을 시작했습니다.

봉사단체 초대 회장이었던 언니는 남을 돕는 일의 기쁨을 동생에게 가르쳐 줬습니다.

[인터뷰:허유미, 청소년 봉사단체 회장]
"노숙인 40명 정도가 추운 날씨와 부족한 보호시설때문에 죽는다는 이야기를 듣고 돕기로 마음먹었습니다. 학생들이 기금 마련 콘서트도 하고 집집마다 돌면서 모금활동을 (합니다.)"

현재 봉사활동을 함께 하는 청소년들은 캘리포니아 주 30여 개 학교 60여 명에 이릅니다.

이들의 정성과 노력에 지켜보던 학부모들도 힘을 보태기 시작했습니다.

[인터뷰:박은영, 단체 회원 학부모]
"어려서부터 아이들이 베품과 나눔에 대해 학교에서 교육받기 때문에… 그게 교육적으로 활성화되고 (활동이 유지되는 것 같아요)대견스럽고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의사가 돼 많은 사람을 돕는 것이 꿈인 허유미 양.

앞으로 노숙인 뿐 아니라 불우 어린이 돕기까지 봉사활동을 확대해 갈 계획입니다.

산호세에서 YTN 월드 정용주 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