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전거 천국'의 비결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4-02-09 10:04
앵커


요즘 건강이나 취미활동을 위해 자전거 타는 분들 많으시죠?

가까운 일본에서는 자전거가 시민의 발이자 일상생활의 필수품으로 자리 잡고 있는데요.

'자전거 천국'을 만든 비결, 박진환 리포터가 알아봤습니다.

기자


양복 입은 직장인부터 엄마와 아이까지, 일본인의 자전거 사랑은 거리에서 쉽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1950년대부터 대중에 보급된 자전거는 전철역과 집을 잇는 교통수단으로 생활 깊숙이 정착했습니다.

지난해 일본 전역의 자전거는 약 7천 백만 대로 한 해 전보다 백만 대 이상 늘었습니다.

[인터뷰:미나모토, 자전거 이용하는 일본인]
"회사 출퇴근할 때도 타고요. 역시 건강에 좋다는 게 장점입니다."

[인터뷰:김동건, 동포]
"(한국에서는) 일상적으로 자주 타지 않았어요. 한국보다 일본은 교통비가 비싸서…특히 도쿄같은 경우에는 자동차를 이용하기 위한 편의시설이 많이 없어서... (자전거를 많이 타는 것 같아요)"

도쿄에는 13초 만에 자전거를 주차할 수 있는 첨단 시설도 등장했습니다.

도심에 점점 자전거 주차 공간이 부족해지자 정부와 지자체가 함께 세운 것입니다.

[인터뷰:이토우 타다히코, 미나토구 토목시설관리과장]
"중앙정부로부터 자전거 주차장 건설비용의 50%가 보조금(도로교통환경개선 보조금)으로 지급되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자동차와 마찬가지로 자전거도 등록을 의무화하고 있습니다.

이용자가 늘면서 생겨난 도난이나 불법 투기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섭니다.

등록제 도입 이후 버려진 자전거는 40여 년 전보다 80만대 이상 줄었습니다.

바람직한 자전거 문화를 만들기 위해 정부 뿐 아니라 시민단체들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습니다.

[인터뷰:무라야마, 자전거 문화센터 직원]
"자전거 활용 정책을 만들 것을 제안하는 시민단체나 장애인들이 자전거를 스포츠로서 즐길 수 있도록 돕는 시민단체도 활동하고 있습니다."

다양한 정책 지원과 시민들의 자발적인 노력.

일본을 '자전거 천국'으로 키운 비결입니다.

도쿄에서 YTN 월드 박진환 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