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건강 관리' 작심삼일?…생활체육 강국 '호주'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4-01-04 03:45
앵커


새해 어떤 결심을 하셨는지요.

해마다 많은 사람들이 건강을 위해 '운동'을 꼽지만 작심삼일로 끝나는 경우가 많죠?

시민들이 건강한 나라를 만들기 위해서는 본인의 의지도 중요하지만 누구나 부담없이 운동할 수 있는 사회적 환경도 필요한데요.

생활 체육 강국으로 불리는 호주는 어떤지 알아보겠습니다.

나혜인 리포터!

계절이 한국과 반대인 호주는 지금 한여름이겠네요?

호주 사람들은 어떤 스포츠를 즐겨 하나요?

기자


호주에서 가장 인기가 있는 스포츠는 호주식 전통 풋볼과 축구, 크리켓 등인데요.

하지만 직접 호주 사람들이 일상 생활에서 즐겨하는 운동은 바로 '걷기'입니다.

호주 통계청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호주 남성의 16.5%, 그리고 여성의 30%가 '걷기' 운동을 일상 생활에서 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호주의 경우 동네마다 공원이 잘 조성돼 있어 언제든 부담없이 시작할 수 있기 때문인데요.

이 뿐 아니라 해안을 따라 자전거 길이 잘 조성돼 있어 사이클도 인기있는 스포츠고요.

전통적인 수영 강국으로 꼽히는 만큼 수영 역시 호주 사람들의 생활에서 빼놓을 수 없는 운동입니다.

앵커


호주 하면, 각종 해양 스포츠를 즐기는 사람들의 이미지가 떠오르는데요.

요트나 윈드서핑 같은 종목은 돈이 많이 드는 운동이란 생각이 먼저 드는데 호주는 어떻습니까?

기자


서핑은 호주에서 아주 대중적인 운동입니다.

전문적으로 서핑을 배울 수 있는 학교도 많고, 교습 비용도 아주 저렴한 편인데요.

2시간 그룹 레슨에 성인 70달러, 우리 돈으로 약 6만 5천원, 아이들은 50달러, 약 4만 7천원 정도를 내면 됩니다.

'세일링'이라 불리는 호주 요트 스포츠도 대중적인 인기를 모으고 있습니다.

요트를 소유한 사람 뿐 아니라 일반인들도 요트 운전과 관리법 등을 강습받고 수료증을 따면, 렌터카를 빌리듯 요트를 빌려 즐길 수 있는데요.

이 수료증은 770달러, 약 72만 원을 내고 속성 과정으로 배우면 빠르면 이틀 만에도 딸 수 있습니다.

[인터뷰:헬렌, 요트 교습생]
"휴가 때 보트를 빌려 호주나 다른 나라를 항해하고 싶어요. 또한 시드니 항구를 즐기고 여름을 즐기기 위해 배우는 건데요. 요트를 타는 것은 매우 활동적인 일이거든요."

[인터뷰:테리 와이즈, 퍼시픽 세일링 스쿨 원장]
"요트를 하는 데 부자일 필요도, 전문가일 필요도 없습니다. 모든 요트 클럽에서 많은 보트를 보유하고 있거든요. 저희 클럽에도 400대 정도가 있습니다."

앵커


운동을 하려면 시설도 상당히 중요한데요.

호주에서는 프로 선수들이 뛰는 경기장도 일반인들이 이용할 수 있다면서요?

기자


일반인들이 손쉽게 스포츠를 즐길 수 있도록 시민들에게 전문 스포츠 시설도 수시로 개방되고 있습니다.

특히 지난 2000년 올림픽이 치러진 시드니에서는 올림픽 파크가 도심 속에 자리잡은 시민들의 운동 공간으로 사랑받고 있습니다.

1년 내내 개방하는 이 곳에서는 호주 풋볼 경기와 크리켓, 테니스 등 전문 스포츠 경기가 진행되고요.

다양한 콘서트와 전시회, 박람회 등이 함께 열려 한 해 550만 명이 찾고 있습니다.

실제 올림픽 경기가 진행됐던 수영장과 양궁장, 테니스 코트 등도 일반인에게 개방되고 있는데요.

이 곳에서는 생활 속에서 세계적인 수준의 스포츠 시설을 언제든 이용할 수 있는 셈이죠.

비용도 저렴한 편이어서 수영장 입장료는 하루 7달러, 약 6000원 정도고, 양궁장도 장비 대여를 포함해 1시간에 25달러, 약 2만 3000원을 내면 됩니다.

[인터뷰:네이슨 매트, 시드니 시민]
"정말 멋져요. 시드니 올림픽이 열릴 당시 5살이었거든요. 이 곳에 올림픽과 관련된 좋은 분위기가 있어요."

앵커


누구나 스포츠를 즐길 수 있는 환경이 잘 조성돼 있군요.

생활 체육에 대해 사회적 지원을 아끼지 않는 배경이 있을텐데요.

기자


스포츠는 호주 사회에 뿌리깊게 정착한 생활 문화 중 하납니다.

호주에서는 스포츠를 통해 팀워크 뿐 아니라 규정을 지키고 공정하게 경기에 임하는 자세를 배우고, 또 경기 과정에서 서로 원만히 소통하는 법을 배우기 때문에 스포츠를 중요한 교육의 현장으로 이해하고 있습니다.

각 학교마다 스포츠를 어려서부터 늘 가까이 할 수 있도록 하는 것도 이 때문입니다.

보통 공립 초등학교는 매주 금요일, 사립학교는 매주 토요일을 '스포츠 데이'로 하루 종일 스포츠 수업을 하고 있는데요.

학생들은 각자 좋아하는 종목을 골라 시합을 하거나 새로운 종목을 배워보는 등 다양한 스포츠를 경험하게 됩니다.

앵커


한국에서 '몸짱' 열풍이 여전한데요.

건강 자체를 넘어서 미용이나 자기 만족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는 방증인데요.

호주 사람들의 생각은 어떨까요?

기자


운동에 있어 한국과 가장 큰 차이를 보이는 점이 바로 사람들의 '인식'일 겁니다.

앞서 말씀드린 것 처럼 호주 사람들은 어린 시절부터 교육과정을 통해 운동하는 습관이 자연스럽게 몸에 배어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 때문에 체형 관리나 다이어트 등 특정 목적을 위해 운동을 한다기 보다 생활의 일부로 받아들이는 인식이 확산돼 있습니다.

여기에 수준 높은 스포츠 시설과 사회적 지원이 더해짐으로써 호주가 지금과 같은 생활 체육 강국이 된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이런 사회적 환경은 하루 아침에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겠죠?

국내에서도 생활 체육에 대한 투자와 지원이 확대되기를 기대해 봅니다.

나혜인 리포터! 오늘 소식 감사합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