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중남미 한류의 '첨병'…상파울루 한국문화원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3-11-09 09:40
앵커


한국의 문화와 역사를 알리는 첨병 역할을 하는 한국문화원이 지구촌 곳곳에 속속 들어서고 있습니다.

중남미 한류의 진원지인 브라질 최대도시 상파울루에도 얼마전 전 세계에서 26번째로 한국문화원이 문을 열었는데요.

문화원 개원 현장에 김정희 리포터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아리랑 고개로 넘어간다."

가야금 가락에 맞춰 한목소리로 부르는 아리랑이 오늘따라 동포들에게 특별하게 다가옵니다.

브라질 한인 이민 50주년을 맞은 뜻깊은 해.

최대 도시이자 전통문화 유산이 살아 숨 쉬는 상파울루에 한국문화원이 문을 연 것을 기념하는 자리에 선 동포들의 감회는 남다릅니다.

[인터뷰:박대근, 동포]
"브라질과 한국이 좀 더 가까워지고 동포들이 이 문화원을 통해서 하나의 구심점이 될 수 있길 바라고 많은 사람이 소통과 화합하는 자리가 되길 바랍니다."

문화원이 둥지를 튼 곳은 한인 타운 봉헤찌로에서 멀지 않은 산타 세실리아 지역.

1천 670제곱미터 규모에 지상 2층 건물로 태권도 실과 세종학당, 요리실습실, 다목적홀 등으로 이뤄졌습니다.

한류의 급격한 확산에 맞춰 들어선 문화원에 대한 현지인들의 기대도 큽니다.

[인터뷰:마리아, 브라질 현지인]
"상파울루에 한국 공동체가 대단히 큰데요. 한국문화원을 통해 한국 문화를 더 잘 알 수 있어서 (한국문화원 개원은) 좋은 일입니다."

문화원은 음악과 춤, 음식뿐 아니라 역사 등 한국 문화 전반을 소개하고 체험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입니다.

나아가 양국 예술인들과 문화예술단체가 교류하고 협력할 수 있는 가교 역할도 하게 됩니다.

[인터뷰:서상면, 상파울루 한국문화원 원장]
"현지 사회의 각종 문화 기관과 문화 인사와의 네트워킹을 계속 구축하고 다양한 정보 제공을 통해서 한국 정부라든가 민간에 문화 프로그램을 계속 홍보해나갈 것입니다."

남미에서 두 번째, 전 세계에서 26번째로 문을 연 상파울루 한국문화원.

중남미 지역에서의 한류 확산은 물론 다양한 한국문화를 알리는 전초기지 역할을 하면서 브라질 한인사회의 발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상파울루에서 YTN 월드 김정희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