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사진의 열정을 불태운다!…칠순의 노부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3-10-19 19:36
앵커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말을 몸소 보여주고 있는 동포 노부부가 있습니다.

함께 자연의 멋진 풍광을 카메라에 담으며 사진에 대한 열정을 불태우고 있는데요.

칠순의 사진작가 부부를 정영아 리포터가 소개합니다.

기자


물과 바람이 빚어낸 대자연의 조각품.

'빛의 계곡'으로 불리는 미국 애리조나 앤텔롭 캐니언입니다.

만년설을 이고 있는 장대한 산봉우리.

아르헨티나의 명산 피츠로이 앞에서 인간은 한없이 겸손해 집니다.

전경수·권인숙 씨 부부는 지난 10여 년간 세계 곳곳을 돌며 자연의 아름다움을 카메라에 담았습니다.

[인터뷰:리처드 브룩스, 토론토 시민]
"보고 있는 대상의 핵심을 잘 담아낸 것 같아요. 예술적인 감각이 있고, 사진을 어디에서, 어떤 각도에서 찍어야 하는지 잘 아는 것 같아요."

전경수 씨가 토론토에 첫 발을 내딛은 것은 45년 전.

한국인이 거의 없던 시절, 삶터를 일구기 위해 숱한 어려움을 이겨내야 했습니다.

그 고된 세월을 달래준 것은 대학시절부터 아꼈던 카메라였습니다.

[인터뷰:권인숙, 동포 사진작가 (전경수 씨 부인)]
"혼자 벌어서 살자니까 힘들잖아요. 그러니까 사진을 하자고 돈을 없앨 수가 없었다고요.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막은 일도 많았어요."

사진에 빠진 남편을 지켜만 보던 아내도 어느덧 어깨 너머 카메라를 배우기 시작했습니다.

자연을 벗 삼아 지낸 10여 년.

함께 한 여정만큼 두 사람은 함께 나눌 추억도 늘었습니다.

[인터뷰:전경수, 동포 사진작가]
"미국과 캐나다의 국립공원은 거의 다 다녔어요. 우리가 트레일러가 있어요. 거기서 밥을 해먹고 자고 그러니까 한 두 달 정도 걸려요."

70을 넘긴 부부는 언제든 다음 여행을 떠날 준비가 돼 있습니다.

좋아하는 일을 하며 사는 것이 단순하지만 가장 즐거운 인생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권인숙, 전경수, 사진작가 부부]
"늙어서 사진 못 찍는다는 법은 없잖아요. 그러니까 내 열정이 닿는 데까지 제가 끝까지 사진 찍을 거에요."

토론토에서 YTN 월드 정영아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