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동포에게 바치는 무대…극단 '하누리'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3-10-12 09:48
앵커


동포 2만여 명이 살고 있는 캐나다 밴쿠버에는 오랜 역사를 가진 동포 극단이 있습니다.

창단 24주년을 맞은 극단 '하누리'인데요.

저마다 생업을 갖고 있지만 그저 연극이 좋아 하나가 된 사람들.

이들의 무대를 이은경 리포터가 소개합니다.

기자


어느날 할아버지 할머니를 찾아온 손자.

해외 발령을 받아 곧 떠난다는 말을 꺼냅니다.

헤어짐이 아쉬운 두 노인은 손자가 가지 못하게 크고 작은 방해 공작을 펴기 시작합니다.

가족의 애뜻한 정을 담은 동포 극단 '하누리'의 무대입니다.

[인터뷰:박가연, 동포 관객]
"한국에 계신 부모님들이나 할아버지 할머님들 또 많이 생각나고... 외국 공연인 줄 알고 정보가 없던 상태에서 왔는데 기대 이상으로 재밌어서 막 울었어요."

매년 요맘때 열리는 정기 공연.

단원들은 5번의 공연을 위해 1년 내내 매달립니다.

[인터뷰:박상엽, 동포 학생]
"학교를 갔다 와서 공부할 시간도 없이 밤에 연극 연습을 하고 또 새벽까지 연습하다가 아침에 일어나서 학교에 가고 계속 그런 생활 방식들이 힘들었어요."

지난 1989년 창단 이후 이 극단을 거쳐간 사람들은 100여 명.

대부분 연극과는 별 인연 없이 살아가던 사람들이었습니다.

하지만 하나의 목표를 향해 땀 흘리고 그 결과를 무대 위에 꽃피우는 과정은 이들의 삶을 충만하게 채워줬습니다.

[인터뷰:김현석, 연출가]
"이걸 하면서 행복을 느끼고 관객이 우릴 보고 웃고 울고 그리고 우리를 기억해주고 그런 것이 정말 카타르시스 같은 걸 느껴요."

[인터뷰:윤시나, 배우·김현석 씨 부인]
"(남편이랑 연극 때문에) 싸우기도 하고 그것(연극) 때문에 웃기도 하고..."

한 해 두 해 공연이 거듭되면서 이름이 알려지자 고정 팬도 늘었습니다.

무대 위에서 동포들과 희로애락을 나눈 20여 년.

고국의 향수를 달래줄 훈훈한 이야기로 다시 관객과 만날 날을 단원들은 기다리고 있습니다.

밴쿠버에서 YTN 월드 이은경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