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편하고 따뜻한 한국 연탄 최고!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1-12-17 08:41
[앵커멘트]

조개탄을 때던 키르기스스탄에 우리 연탄이 보급되면서 주민들의 생활 모습까지 바뀌고 있습니다.

연탄 공장은 주문이 밀려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습니다.

전상중 리포터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기계들이 쉴 새 없이 돌아가면서 컨베이어 벨트에선 연탄이 줄지어 쏟아집니다.

한 장이라도 놓칠새라 나르는 손길도 덩달아 분주합니다.

주문이 지난 해보다 다섯 배나 늘면서 1분에 60장 씩 찍어내야 할 정도로 정신없이 바쁩니다.

[인터뷰:권혁인, 한국광해관리공단 이사장]
"키르기스스탄 연탄 보급을 위한 일차적인 목표는 달성했다고 봅니다. (이제는) 여기에서 유연탄을 쓰기 때문에 매연을 감소시켜야 하는데..."

겨울이 시작되는 이맘때쯤 키르기스스탄의 길거리 모습입니다.

연탄이 든 노란 봉지를 들고 가는 사람들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형편이 썩 좋지 않은 탓에 한 번에 많은 양을 사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인터뷰:달라이벡, 직장인]
"한국 연탄을 사용해보니까 아주 따뜻하고 오래가서 좋습니다."

연탄 난로가 다른 난방 기구를 밀어내고 집안을 차지하기 시작했습니다.

깨끗하고 편리할 뿐 아니라 음식을 굽거나 데울 수 있어 인기가 높습니다.

[인터뷰:아이누라, 가정주부]
"한국식 연탄이 아주 맘에 듭니다. 열이 높아서 난방과 조리에 아주 편리하기 때문이에요."

70년대 우리 안방을 따뜻하게 지폈던 추억의 연탄이 이제는 키르기스스탄 사람들의 추위를 녹이고 있습니다.

비쉬케크에서 YTN 월드 전상중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